불편한 중년 뱃속 … ‘장의 게실병’ 5년간 꾸준히 늘어
상태바
불편한 중년 뱃속 … ‘장의 게실병’ 5년간 꾸준히 늘어
  • 손혜정 기자
  • 호수 1938
  • 승인 2013.07.22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중년층에서 ‘장의 게실병’ 발병률이 증가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08~ 2012년 5년간의 심사결정자료를 통해 장의 게실에 대해 분석한 결과 5년 새 진료인원이 61.7%로 급증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심평원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2008년 2만5000명에서 2012년 4만명으로 5년새 약 1만5000명이 증가(61.7%)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10.1%였다.
총진료비는 2008년 약 133억원에서 2012년 약 217억원으로 약 84억원이 증가(63.5%)했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10.3%를 기록했다.
‘장의 게실병’은 ‘게실증’과 ‘게실염’을 통틀어 말하는 질병이다. 게실증은 장의 벽이 바깥쪽으로 동그랗게 꽈리(주머니) 모양으로 튀어나오는 것이고, 게실 안으로 오염 물질이 들어가 염증이 생기는 게 게실염이다.
질병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고령·식사습관·변비 등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고지방·저섬유질 음식을 주로 섭취하는 구미지역 국가에서 높은 빈도로 발생하며, 동양인의 경우 발병된 경우가 비교적 드물었지만 최근 서구화된 식생활과 인구고령화로 증가하는 추세다.
장의 게실병은 중년층에서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2년을 기준으로 진료인원 2명중 1명(47.9%)은 40~5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50대에서 24.1%로 가장 높았고, 40대 23.8%, 30대 17.5%의 순으로 기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