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LED·레미콘 등 적합업종 연장 추진
상태바
두부·LED·레미콘 등 적합업종 연장 추진
  • 손혜정 기자
  • 호수 1963
  • 승인 2014.02.1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유장희)가 올해 사업지원·지식기반형 서비스업으로 중소기업 적합업종 범위를 확대하고 두부, 발광다이오드(LED), 레미콘 등 지정 기간이 만료되는 82개 품목에 대해서는 재지정을 추진한다.
동반위는 지난 4일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2014 동반성장 사업설명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우선 적합업종 지정 범위를 생계형 서비스업과 생활밀착형 서비스업종에 이어 올해 사업지원·지식기반형 서비스업까지 넓히기로 했다. 또 올해말 적합업종 지정이 만료되는 두부, 순대 등 82개 품목에 대해서는 재지정을 검토한다. 2011년 적합업종으로 지정된 이들 품목은 올해 말 지정 기간인 3년이 지나게 되며 1회에 한해 최대 3년간 연장 가능하다.
또 품목별 적합업종 권고사항 이행여부에 대해 전수조사를 통해 분쟁 및 위반건을 신속히 조치키로 했다. 동반위는 그동안 김, 도시락, 재생타이어 등 100개 품목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했다.
동반성장지수 평가 대상 대기업도 지난해 108개사에서 올해 130개사로 대폭 확대된다. 이에 따라 지난 2012년 73개사를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했던 동반성장지수는 2년만에 두 배 가까이 평가 대상이 늘어나게 됐다.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에 따라 우수와 양호 등급을 받은 기업은 올해부터 인센티브도 주어진다. 3년간 법무부 출입국 우대카드가 발급되고 3년 연속 우수등급을 받은 기업은 1년간 평가우대가 부여된다.
동반위는 또 2015년부터 추진할 예정인 금융·의료기관에 대한 동반성장지수 평가도 구체화한다. 올해부터 준비를 거쳐 내년 상반기 금융·의료기관에 대한 동반성장지수를 발표할 예정이다.
운영 관리 재원도 대폭 확대한다.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투자재원 운영 사업은 지난해 2251억원에서 2016년까지 6180억원으로 3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재원은 대기업의 협력중소기업에 대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용된다.
이어 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사업은 지난해 5508억원에서 500억원 가량 상승한 6000억원 규모의 펀드 조성 확대를 추진한다. 지금까지 423개 과제에 2061억원이 지원됐는데 올해는 190개 신규과제에 1181억원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밖에 동반위는 올해 수행할 주요 사업으로 △중소기업 기술보호 및 임치제도 운영 △생산성 혁신 파트너십 지원 사업 △해외 동반진출 지원 사업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 사업 등을 제시했다.
김종국 동반위 사무총장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대기업과 공공기관의 동반성장에 대한 의지를 확인하고 보다 발전된 동반성장 정책이 마련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