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산업 특화단지’지정 밀양 하남일반산단 착공
상태바
‘뿌리산업 특화단지’지정 밀양 하남일반산단 착공
  • 하승우 기자
  • 호수 1967
  • 승인 2014.03.1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밀양 하남일반산업단지가 7일 밀양시 하남읍 양동리 234번지 일원 100만㎡ 부지에서 착공됐다.
사업 시행은 밀양하남기계소재공단사업협동조합(이사장 김두영)이 맡고, 현대기아차그룹 계열사인 현대엠코가 시공한다.
1666억원이 투입돼 2015년에 완공될 산업단지는 산업용지 64만6039㎡, 공공용지 33만5761㎡, 지원용지 3만8623㎡로 활용된다.
이 산단은 지난해 8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주조, 금형, 용접 등을 소재로 부품이나 완제품을 생산하는 ‘뿌리산업’ 업체들을 모으는 특화산업단지로 지정받았다.
산단이 완공되면 1차 금속 제조업과 기계·장비 제조업체 등 중소기업 43개 사가 입주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