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업계 무역적자 ‘눈덩이’
상태바
철강업계 무역적자 ‘눈덩이’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9.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강부문의 무역수지 적자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최근 한국철강협회 공식통계에 따르면 올들어 7월까지의 철강재 무역수지는 수출 50억1천144만달러, 수입 51억7천210만달러로 1억6천65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동기대비 149.1% 늘어난 것이다.
철강부문의 무역수지는 1~4월에 소폭이나마 매달 900만∼1천900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했으나 5월들어 수입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적자로 반전, 월 적자폭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철강협회는 아직 8월 교역 결과를 집계하지 않았으나 산업자원부가 발표한 잠정치에 따르면 1~8월의 철강부문 무역수지 적자는 3억9천200만달러로 급증했다.
8월 한달 사이에 1억3천만달러 가량 급증한 셈이다.
철강협회 통계상 7월 한달의 무역수지 적자가 7천754만달러인 점과 비교할 때 배 가까이로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우리나라 철강수입의 50% 가까이를 차지하고 있는 일본으로부터 1~7월 사이에 24억6천966만달러 상당을 수입하고 6억7천102만달러를 수출해 17억9천864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각각 작년 동기대비 30.6%와 25.9% 증가한 것으로 수입 증가율이 수출 증가율을 훨씬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