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中企협력땐 ‘시너지 효과’기대
상태바
한·독 中企협력땐 ‘시너지 효과’기대
  • 이권진 기자
  • 호수 1970
  • 승인 2014.04.02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독일을 국빈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달 26일(현지시간) 연방총리실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소기업뉴스=이권진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달 26일부터 2박3일간 이뤄진 독일 국빈 방문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회담을 갖고 양국간 교역·투자 확대를 비롯한 실질협력과 통일 분야의 협력 확대 방안 등을 협의하는 성과를 올렸다.
박 대통령은 이번 독일 국빈 방문에 역대 최대 규모인 105명의 경제사절단과 함께 동행했다. 경제사절단 가운데 71명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을 비롯한 중소기업 관계자로 구성해 중소기업세일즈’에 적극 나서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박 대통령과 메르켈 총리는 정상회담을 통해 △한·유럽연합(EU) FTA 혜택의 균형확산을 위한 노력 △양국 중소기업간 협력프레임 구축 △독일 히든 챔피언을 길러낸 원동력인 일·학습 병행제의 한국 정착을 위한 협력강화와 양국 정부간 직업교육훈련분야 협력에 관한 공동의향서 채택 등에 합의했다.
특히 경제분야 협력 분야에선 중소기업 육성에 대해 중요하게 다뤘다. 박 대통령이 평소 중소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독일 역시 강한 중소기업을 일컫는 히든 챔피언의 역사가 깊은 점을 감안한 결과였다.
메르켈 총리는 “전기전자, 스마트폰 제품 등 한국기업은 이미 세계적으로 앞서고 있고 독일이 자극받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한·독 중소기업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독일 산학연의 긴밀한 협조체제와 히든 챔피언으로 불리는 강소기업 육성방안을 우리 경제에 어떻게 접목할지 연구하고자 한다”고 답했다.
독일 순방 동안 양국 기관간 MOU체결도 이어졌다. 코트라와 독일 바이에른은행 및 작센 경제진흥공사가 투자확대를 위한 MOU에 서명했으며,  한·독 산업기술 협력 강화를 위한 MOU 체결 및 행사가 5건이나 진행됐다. 독일의 프리드리히 알렉산더대(FAU)와 한국에 투자한 독일기업인 지멘스 등 24개 독일기업간 산학협력 프로그램 양해각서와 한·독 첨단 과학기술 공동협력 MOU 3건도 각각 체결됐다.

정상외교 후속조치 민간이 평가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윤상직)는 지난달 26일 한진현 제2차관 주재로 ‘정상외교 성과점검 및 제2차 맞춤형 기업지원 범부처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기획재정부를 비롯해 중소기업청, 한국수출입은행 등 18개 부처 실장급이 참석했으며 중소기업중앙회,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단체에서도 자리를 함께 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9개국 순방 및 13개국 정상방한을 계기로 경제협력 기반이 확대됐고, 특히 베트남 순방이후부터 중소·중견기업의 사절단 참여가 확대되면서, 바이어 신뢰 회복, 상대국 최초 진출 등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원활하게 정상외교 성과를 기업이 활용하려면 지속적인 후속조치와 관련 사업지원이 필요함에 공감하고, 21명의 부처별 담당관을 지정해 후속조치를 관리하고 사업을 지원키로 했다.
이를 위해 올 하반기에 경제사절단 참여기업, 경제단체, 외부전문가를 중심으로 하는 ‘정상외교 성과평가단’을 구성해 정상외교에 대한 부처별 후속조치와 지원사업에 대한 평가를 실시키로 했다.
또 ‘정상외교 경제활용포털(president.globalwindow.org)’에 기업이 사업아이디어를 제안하면 이에 최적화된 사업을 찾아 맞춤형 기업지원을 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