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와이퍼 입찰가 담합 보쉬전장에 벌금 1억원
상태바
차량 와이퍼 입찰가 담합 보쉬전장에 벌금 1억원
  • 손혜정 기자
  • 호수 1977
  • 승인 2014.05.1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뉴스=손혜정 기자] 차량 와이퍼 입찰가를 담합한 보쉬전장에 대해 벌금형이 내려졌다.
대전지법 형사3단독 홍기찬 판사는 지난 13일 차량 와이퍼 입찰에서 가격을 담합한 혐의(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독일계 차량부품업체 ㈜보쉬전장에 대해 벌금 1억원을 선고했다.
보쉬전장은 지난 2009년 1월과 2월 등 3차례에 걸쳐 현대·기아차 차량의 와이퍼 입찰 과정에서 가격인하 경쟁을 피하자며 일본계 부품업체인 덴소와 서로 투찰예정가를 공유해 덴소가 낙찰받을 수 있도록 해준 혐의로 기소됐다.
이에 대해 검찰은 당시 양형범위 내 최고형인 벌금 2억원을 구형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12월 보쉬전장의 가격담합 사실을 적발, 56억28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는 한편 법인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당시 공정위는 차량 와이퍼 시장을 거의 양분하는 덴소와 보쉬전장의 이 같은 담합으로 덴소의 와이퍼 낙찰가격이 5% 이상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