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외선복합체 신기술 개발
상태바
적외선복합체 신기술 개발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2.11.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용품 벤처업체인 세라그린(대표 박호기)은 인체에 좋은 원적외선과 중적외선을 동시에 발산하는 `고효율 적외선 복합체(HEFIR)'를 특수복합수지와 혼합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세라그린 전무이사인 박연준 박사와 창원대학교 금속재료공학과의 이찬규 박사는 지난 96년부터 공동기술개발에 착수, 6년만에 HEFIR를 개발했으며 이를 특수복합수지인 폴리머와 혼합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이 회사는 밝혔다.
HEFIR는 철과 실리콘 등 12가지 원소를 섭씨 800∼1천도의 산소분압조절열처리를 거쳐 제조한 분말상태의 원재료를 폴리머와 혼합한 것이다.
이 복합체는 기존 세라믹과 달리 원·중적외선을 동시에 복사할 수 있고, 10분가량 가열시 다른 복합체에 비해 20배 이상 열을 내는 효율성이 있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