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 달구고 두드리는 족족 ‘찬란한 유산’ 쑥쑥
상태바
[충북 충주시] 달구고 두드리는 족족 ‘찬란한 유산’ 쑥쑥
  • 한국관광공사
  • 호수 1993
  • 승인 2014.09.2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린 방문자와 함께하는 야장 체험.

충주는 예부터 철의 으뜸 생산지였다. 고려 시대 몽골에 대승을 거둔 곳도 충주 지역으로, 몽골보다 월등한 철제 무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전해진다. 충주시 무학시장 입구 누리장터에 자리한 삼화대장간은 60년 넘는 세월 동안 쇠를 녹여 철제 기구들을 제작해온 야장(대장장이)이 운영하는 곳이다. 충북 무형문화재 13호로 지정된 야장 김명일 선생이 직접 제작한 화로에서 쇠를 담금질하는 과정과 다양한 도구들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볼 수 있다.

고려 시대 사찰인 단호사 대웅전에 모셔진 철조여래좌상(보물 512호)은 철로 제작된 불상의 독특한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천번의 망치질…땀으로 빚어낸 ‘명품’
벌겋게 달궈진 화로 앞, 탕탕 망치질하는 소리가 마치 심장을 두드리는 듯하다. 일흔을 훌쩍 넘긴 나이가 무색하게 육중한 망치를 들어 모루를 향해 내리치는 어깨에 기운이 넘친다. 60년 넘는 세월 동안 망치를 놓지 않은 무형문화재 야장 김명일 선생이다.

대장간을 뜻하는 한자 풀무 야(冶), 장인을 뜻하는 장(匠)이 합쳐진 야장은 우리말로 대장장이다. 요즘은 대장간을 만나기 어렵기도 하지만, 옆에서 작업 과정을 지켜보면 달군 쇳덩어리로 도구를 만드는 그에게 ‘장인’이라는 호칭이 붙는 까닭을 알 수 있다.

작은 호미 하나를 만드는 데 20번 가까운 담금질과 1000번이 넘는 망치질이 필요하다. 손잡이를 끼우는 슴베 작업을 하고 마무리하기까지 한시간 넘게 걸린다. 기계로 찍어내는 것과 비교할 수 없는 노력과 시간, 정성이 더해지는 것이다.  때로는 거침없고, 때로는 아이를 달래듯 조심스러운 망치질 소리는 묵직하면서도 변화무쌍하다.

요즘은 공장 기계를 통해 몇분 만에 수십개씩 물건들이 쏟아지지만, 김명일 선생의 삼화대장간에 똑같은 물건은 없다.
손바닥에 박인 굳은살과 상처마저 보듬어준 시간은 6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어린 시절 마차 공장을 운영하던 아버지 밑에서 재미 삼아 풀무질을 배웠고, 1953년 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인근 대장간 일을 거들며 용돈을 벌고 취직도 했다. 다른 일을 하리라 마음먹고 입대했지만, 육군 무기 보급창에 배치돼 또다시 철을 녹이고 두드리며 3년을 보냈다. 아버지의 마차 공장에서 사용하던 모루며 바이스 같은 도구와 연장도 함께 나이를 먹었지만, 그에게는 자랑스러운가보다.

한때 호황을 누리던 대장간도 이제는 힘겹게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농번기가 돼도 사람들은 값싼 중국산을 찾는 것이 현실이다. 손님이 적어도 전통 방식을 고집하며 물건을 만드는 이유는 자부심 때문이다. 김명일 선생이 만든 농사 도구를 써본 사람은 평생 단골이 된다.

대장간에 오는 어린 학생들과 함께 망치질 체험도 하고, 앙증맞은 호미를 기념품으로 선물하는 것 또한 큰 즐거움이다. 책이나 영화에서 보던 대장간을 직접 보고 쇠를 두드리는 이색적인 체험을 하기 위해 일부러 대장간에 오는 여행자도 많다.

수십년 전만 해도 삼화대장간이 있는 달천 변을 따라 대장간이 많았다. 조선 시대 인문지리서 <신증동국여지승람>을 보면 충주에서 생산되는 것 중 으뜸으로 철을 꼽았을 만큼 충주에는 철이 많았다고 한다. 몽골이 고려를 침입했을 때 우수한 철제 무기로 아홉번 중 여덟번을 승리한 곳도 충주로 알려졌다.


볼거리·먹거리가 가득 장터 나들이
삼화대장간이 있는 달천변에는 자유시장과 공설시장, 무학시장이 이어져 장터 나들이하기에 그만이다. 의류상과 잡화상이 주를 이루는 자유시장과 순대골목 등 다양한 먹거리가 있는 무학시장 사이에 공설시장까지 충주 전통시장 삼총사다. 특히 끝자리 5, 10일에 서는 충주풍물시장은 달천변을 따라 350여개 난전이 그야말로 문전성시다. 무학시장 안에 자리한 반선재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살던 본가로, 반 사무총장의 학창 시절과 부모님의 모습을 담은 사진 등을 재현했다.

고려 시대 사찰 단호사에는 충주가 철의 고장임을 말해주는 철조여래좌상(보물 512호)이 있다. 조선 숙종 때 중건된 약사전에 모셔지던 철조여래좌상은 최근 신축된 대웅전으로 옮겨졌다. 흔히 보는 금불상이 아닌 검은빛 철제 불상으로, 긴 눈매와 자연스럽게 표현된 여섯 겹 옷 주름이 특징이다.

충주시 택견전수관은 전통 무예 택견(중요무형문화재 76호)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고구려 고분벽화에 그려졌을 만큼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택견은 유네스코 지정 인류 무형 문화유산으로도 등재됐다. 사전에 신청하면 품밟기, 활갯짓, 발질 등 기본 동작을 익히는 수련 체험을 할 수 있다.

세계무술공원은 세계 여러 나라의 무술과 택견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충주세계무술박물관을 중심으로 수석 공원, 돌 미로원, 야외 공연장 등이 함께 있는 복합 공원이다. 아름드리 플라타너스가 멋진 풍광을 만들어주는 벤치와 미니 도서관도 좋고, 자전거를 빌려 강변길을 즐기기에도 그만이다.

■여행정보
○당일 여행 코스
삼화대장간→무학시장(반선재)→자유시장→충주시 택견전수관→충주세계무술박물관→단호사(철조여래좌상)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삼화대장간→무학시장(반선재)→자유시장→택견전수관→충주세계무술박물관→단호사(철조여래좌상)→숙박(계명산자연휴양림)
[둘째 날] 계명산자연휴양림→종댕이길 걷기→귀가
○관련 웹사이트 주소
 - 충주문화관광 www.cj100.net/tour
 - 충주시 택견전수관 www.taekgyeon.net
○문의전화
 - 충주시청 관광과 043-850-6723
 - 충주시청 경제과(무학시장, 오일장 관련) 043-850-6021
 - 삼화대장간 043-848-4079
 - 단호사 043-851-7879
 - 충주세계무술박물관 043-848-8483
○대중교통
[버스] 서울-충주,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8회(08:10~23:00) 운행, 약 1시간 40분 소요. 서울남부터미널에서 하루 2회(09:30, 15:30) 운행, 약 1시간 50분 소요.
충주공용버스터미널에서 143번 버스 승차, 무학시장 정류장 하차, 누리장터 주차장까지 도보 5분.
○자가운전 정보
중부내륙고속도로 충주 IC→중원대로 따라 약 9km 이동→문화사거리에서 시청·시의회 방면 좌회전→삼원로터리에서 직진→대봉교 건너 우회전→누리장터 주차장
○주변 볼거리
탄금대, 충주고구려비전시관, 충주 탑평리 칠층석탑, 충주 미륵대원지, 수안보온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