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中企·소상공인 지원 대폭 늘린다
상태바
내년 中企·소상공인 지원 대폭 늘린다
  • 김재영 기자
  • 호수 1993
  • 승인 2014.09.2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企 정책금융 97조원으로 5조원 증액…소상공인 진흥기금도 2조 신설

[중소기업뉴스=김재영 기자] 정부가 경제활성화를 위해 내년 예산에서 중소기업 정책금융을 5조원 확대하고 2조원 규모의 소상공인시장진흥기금을 신설하는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크게 늘렸다.

정부는 지난 18일 국무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2015년 예산안을 확정하고 23일까지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우선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위해 융자·보증 등 정책금융 예산을 올해보다 5조원 증액된 97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각각 3조원과 1조원을 들여 2차 중소기업 설비투자펀드와 지역전용 설비투자펀드를 새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이 포함돼 있다.

중소기업에 대한 수출보증보험 지원규모도 올해보다 5조원 늘어난 45조원을 책정했다. 특히 고용 창출력이 우수한 중소기업 500개를 ‘가젤형 기업’으로 선정해 융자와 마케팅 등을 지원, 세계적인 중견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3350억원의 예산을 신규로 투입한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지원도 크게 늘렸다. 2조원 규모의 ‘소상공인시장진흥기금’을 신설하고 관련사업도 수요자중심의 성장단계별 구조로 재편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자금 지원규모도 올해 9150억원에서 내년엔 1조5000억원으로 확대하고 민간의 고금리 채무를 저금리로 전환해 이자부담을 경감시켜주기 위해 5000억원 규모의 대환대출을 신설했다.

아울러 253억원을 신규로 투입해 창업교육, 전담 멘토링, 창업체험, 정책자금까지 연계하는‘소상공인 사관학교’를 전국 5개 지역에 설치할 예정이다. 전통시장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도 189억원에서 509억원으로 대폭 증액해 골목형, 문화관광형, 글로벌 명품형으로 구분해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기업의 지방이전을 촉진하기 위해 수도권 기업이 지방으로 이전하거나 신·증설할 경우 기업투자에 대한 지원도 올해 1026억원에서 내년엔 1258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밖에 산업단지 기반시설 등 기업 투자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청년층과 혁신기업이 모여들 수 있도록 돕는 260억원 규모의 ‘산단혁신펀드’를 조성하고 자유무역지역 조성을 위한 예산도 올해 448억원에서 내년 496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