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향상’ CEO 스트레스 주범
상태바
‘실적향상’ CEO 스트레스 주범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10.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100대 기업 CEO들이 받는 스트레스의 가장 큰 원인은 실적향상에 대한 부담이며 이들은 주로 운동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영전문지인 월간 CEO는 최근 국내 100대 기업(2002년도 매출액 기준)CEO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업무와 관련한 스트레스의 원인으로 ‘실적향상’ 부담이 36.5%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비전제시’(19.2%), ‘노사문제’(13.4%), ‘임·직원간 커뮤니케이션’(7.7%), ‘기술확보’(7.7%) 등 이었다고 최근 밝혔다.
CEO들은 아울러 개인적 문제로 건강, 노후문제, 자녀문제, 인생철학 등에 대해서도 스트레스를 느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스트레스 해소법으로는 ‘운동’(61.4%)을 가장 선호했고 이외에도 ‘명상’(9.6%),과 ‘대화·유흥·독서’(각 3.8%)를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에 대한 스트레스를 ‘일로 푼다’고 답변한 CEO도 13.4%나 돼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CEO들은 문제가 생겼을 때 고민을 솔직히 털어놓을 수 있는 멘토(mentor)로 ‘학교 및 회사 선배’와 ‘부인’을 선호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