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상담원 노조 파업 도마위에 올라
상태바
직업상담원 노조 파업 도마위에 올라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10.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의 최근 노동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지난 6일 파업에 돌입한 노동부 소속 직업상담원 노조의 파업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의원들은 “직업상담원 노조의 파업은 비정규직, 특히 공공부문 비정규직에 대한 노무현 정부의 정책을 평가하는 잣대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사건”이라며 정부의 성실하고 원칙있는 해결을 주문했다.
한나라당 서병수(徐秉洙) 의원은 권기홍(權奇洪) 노동장관에 대해 “노동부와 장관이 그동안 보여준 오류가 직업상담원 노조파업을 사실상 조장했다”면서 장관이 직업상담원의 공무원 전환 언급 번복 등 사례를 들어가며 질타했다.
노동부 관료출신인 같은 당 전재희(全在姬) 의원도 “상담원 노조의 파업은 공공부문 비정규직에 대해 더이상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는 경고”라면서 “노동부에서 성실히 교섭에 나서는 등 적극 대처해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