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中企 임금격차 확대
상태바
大·中企 임금격차 확대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10.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5일 “최근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임금 격차가 확대되고 있는 것은 대기업 강성노조 중심의 노동운동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경총은 이날 발표한 ‘기업규모간 임금격차 확대와 정책과제’보고서에서 “우리나라는 노조 조합원의 80%가량이 300인 이상 대기업에 근무하고 있어 노동운동이 대기업을 중심으로 활성화돼 있으며 이에 따라 임금인상도 대기업·정규직 근로자 위주로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명지대 이종훈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노조가 있는 사업장의 임금은 노조가 없는 사업장에 비해 2001년 기준 10.2%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같은 임금격차는 98년 2.4%, 99년 8.9%, 2000년 8.3%, 2001년 10.2% 등으로 98년 이후 급격하게 확대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하고 있다.
경총은 임금격차의 또 다른 원인으로 대기업의 높은 상여금 및 성과급 지급수준을 들면서 “성과급 중 대부분이 개인 성과를 반영한 것이 아니라 노조의 교섭력에 의한 집단 성과급이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작년 500인이상 대기업의 상여금 및 성과급 지급수준은 10~29인 규모보다 2.8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