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내 얼마나 참았을까…매화, 톡톡 터지다
상태바
겨우내 얼마나 참았을까…매화, 톡톡 터지다
  • 한국관광공사
  • 호수 2015
  • 승인 2015.03.16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선암사의 홍매화

이른 봄, 글 읽는 선비들이 도포 자락을 날리며 매화를 찾아 나서는 여행을 ‘탐매(探梅)’라 했다. ‘매화를 탐하다’라는 뜻으로, 그저 보고 즐기는 것을 넘어 애틋하고도 간절한 마음이 담긴 여행이다. 사군자 중에서도 매화를 맨 앞에 뒀으니, 혹독한 겨울을 지나 도도하고 단아한 자태를 드러낸 매화 한 송이는 고매한 군자를 대하는 것과 같았으리라.

600년 간직한 매화향이 가득 ‘선암사’
탐매에 나선 선비의 걸음을 떠올리며 전남 순천의 선암사 계곡에 오른다. 따스한 햇살이 녹아든 계곡물 소리가 다정하게 속삭이고, 고운 바람이 발걸음을 가볍게 하는 길이다. 아치가 아름다운 승선교와 신선이 오른다는 강선루의 그윽한 풍광도 이 계곡에서 만난다.

일주문을 지나 경내로 들어서면 동백, 금식나무, 벚나무, 철쭉 등 꽃나무가 아담한 전각 사이로 합장하듯 서 있다. 선암사의 다양한 꽃나무 가운데 홍매화가 가장 먼저 꽃을 피운다. 대웅전을 지나 각황전과 무우전이 있는 종정원 돌담을 따라 수백년 된 홍매화 20여 그루가 꽃망울을 터뜨리는 것이다.

원통전 돌담의 백매와 더불어 ‘선암매’라 불리는 고목은 지난 2007년 천연기념물 488호로 지정됐다. 매실을 수확하기 위해 들여온 외래종이 아니라 꽃을 보기 위한 토종 매화로 그 의미가 각별하다. 정확한 수령은 알 수 없으나, 사찰에 전하는 이야기에 따르면 천불전 와송과 함께 심긴 것으로 약 600년에 이른다고 한다.

선암사에는 수령 350~600년 된 매화나무가 30여 그루다. 세월의 무게를 제 몸에 간직한 고목이 피워내는 꽃은 그 향기가 더욱 짙어, 이른 봄 선암사에서는 화사한 꽃그늘에 한번 취하고 매화 향에 다시 취한다.

선암사에서 내려서는 길은 왼편의 순천전통야생차체험관 이정표를 따라 가보자. 짧지만 울창한 편백 숲을 만나는 길이다. 이곳에서는 한옥의 정취를 느끼며 다도 체험을 할 수 있고, 가벼운 마음으로 차 한잔 마시며 쉬기에도 좋다.

느긋하게 즐기는 매화의 정취 ‘매실마을’
월등면 계월리의 순천향매실마을은 매실 향이 좋기로 유명하며, 선암사와는 또 다른 매화를 만나는 특별한 여행지다. 마을 길을 따라, 언덕을 따라 매화나무를 심어 봄마다 하얀 구름바다를 이룬다.

1960년대 중반부터 심기 시작한 매화나무로 그 면적이 75만㎡에 이른다. 80여 가구가 논농사 없이 매실 농사를 주로 짓는다. 마을 단위 재배 면적으로는 국내 최대를 자랑하며, 매화가 피기 시작하는 3월 중순부터 한달 남짓 그야말로 꽃 잔치가 열린다. 산자락에 있어 개화 시기가 다른 지역에 비해 늦지만, 고향 마을을 둘러보듯 느긋하게 매화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매화가 만개하는 시기에 열리는 순천향매실마을 매화잔치는 올해로 10회를 맞는다. 마을 주민들이 만든 매실 음식을 선보이고 매화 꽃차 만들기, 압화 공예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매실 농장 사이사이 멋진 한옥 민박이 들어서, 매화 향에 흠뻑 취하는 하룻밤을 만들어보는 것도 좋겠다. 매화가 지고 매실을 수확하는 5~6월에는 순천향매실마을 달빛축제가 열린다. 향이 짙은 매실을 맛보고 주민들과 어우러지는 축제니 기억해두자.

선암사에서 가까운 금둔사도 특별한 매화를 만날 수 있는 사찰로 명성이 자자하다. 석가모니가 깨달음을 얻은 음력 12월을 불가에서는 납월이라 하는데, 이때 피는 매화를 ‘납월매’라 부른다. 양력으로 따지면 1월경에 피어 귀한 대접 받으며 전국의 여행자를 불러 모은다.

금둔사의 납월매는 홍매다. 엄동설한에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해, 대웅전 앞의 백매가 흰 꽃망울을 달고 인고의 시간을 보내는 동안 분홍빛으로 만개하는 것이다. 납월매가 모두 지고 홍매와 백매, 청매가 팝콘 같은 꽃망울을 톡톡 터뜨리며 작은 사찰에 봄이 가득 담긴다.

따스한 봄 햇살 즐기기 ‘순천만’
약 1.4km에 이르는 성곽을 한바퀴 걸으며 시간 여행을 떠나는 낙안읍성 민속마을도 봄 햇살을 즐기기에 더없이 좋다. 정겨운 초가를 품고 있는 골목을 걸으며 다양한 민속 체험도 하고, 조선 시대 모습 그대로 보존된 동헌과 객사, 저잣거리를 둘러보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다. 초가 민박 체험도 특별한 추억 만들기가 되겠다.

순천만정원의 봄은 어떨까? 제라늄과 제비꽃, 마거리트 등 원예용 화초가 다양하게 식재된 초봄의 정원이 화사하다. 정원 곳곳에 색감이 고운 초화가 인사를 건네고, 물오른 나뭇가지가 마음을 설레게 한다. 호수정원을 지나 세계정원 곳곳을 산책하며 봄날을 만끽해보자. 순천만에서 불어오는 바람도 부드럽다.

순천만자연생태공원은 갈대밭 사이로 난 나무 데크 길을 따라 걸으며 자연을 호흡할 수 있는 공간이다. 순천만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가슴까지 열리는 산책이 약 2km 이어진다. 울창한 소나무 숲을 지나 용산전망대에 오르면 광활한 갈대밭을 감싸 도는 순천만 물길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백반을 내는 식당에 가도 웬만한 한정식 상차림 수준의 반찬이 오르는 곳이 순천이다. 지리산이 지척이고 너른 들에 남해를 끼고 있으니, 넉넉한 인심에 손맛까지 느끼며 여행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한정식도 가격 대비 다양하고 푸짐한 상차림으로 유명하다.

‘예향’은 순천 시민이 즐겨 찾는 한정식집이다. 메뉴 선택의 폭이 넓어 부담 없고, 다양한 제철 음식이 상에 올라 입안 가득 남도의 봄을 느껴보기에 충분하다.

■여행정보
○당일 여행 코스
선암사→금둔사→낙안읍성 민속마을→순천향매실마을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날 / 순천향매실마을→순천만정원→순천만자연생태공원→순천만에코촌유스호스텔(숙박)
둘째날 / 낙안읍성 민속마을→금둔사→선암사
○문의 전화
 - 선암사 종무소 061-754-5247
 - 낙안읍성 민속마을 061-749-8831
 - 순천향매실마을 010-3648-8751
 - 순천만자연생태공원 061-749-6052
○ 대중교통 정보
[기차] 용산역-순천역, KTX 하루 9회(05:20~21:15) 운행, 약 3시간15분 소요. 순천역 앞에서 1번, 16번 버스 타고 선암사 정류장 하차, 약 2시간 소요
[버스] 서울-순천,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하루 26회(06:10~다음날 00:40) 운행, 약 3시간50분 소요.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8회(07:20~18:10) 운행, 약 4시간20분 소요. 순천종합버스터미널 인근 남문파출소정류장에서 1번, 16번 버스 타고 선암사 정류장 하차, 약 1시간50분 소요
○자가운전 정보
호남고속도로 승주 IC→승주 방면 우회전→서평삼거리에서 낙안·낙안읍성·선암사 방면 우회전→선암사길 따라 이동→우회전
○축제와 행사 정보
 - 순천향매실마을 매화잔치 : 3월28~29일(예정), 월등면 계월리 일원, 010-3648-8751
 - 선암사 매화축제 : 3월28일 13시~16시(예정), 선암사 일원, 061-754-5247
○주변 볼거리
순천드라마촬영장, 순천전통야생차체험관, 순천시립 뿌리깊은나무박물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