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中企·소상공인 지원 병행돼야”
상태바
“핀테크, 中企·소상공인 지원 병행돼야”
  • 김재영 기자
  • 호수 2018
  • 승인 2015.04.07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테크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 수요자에 대한 정책지원이 병행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중소기업연구원(원장 김세종)은 지난 1일 발표한 ‘중소기업의 핀테크 활용방안 및 정책과제’ 보고서에서 현재 핀테크 논의가 플랫폼을 제공하는 공급자 위주로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구원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핀테크를 통해 결제, 환위험 헤징, 해외 역직구 등 여러 측면에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으나, 핀테크에 대한 인지도가 낮고 근거리무선통신(NFC) 결제단말기 등 환경구축을 위한 경제적 부담 때문에 핀테크 활용에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연구원은 핀테크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제로 3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먼저 핀테크 활용에 대해 공급자와 수요자간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통합 지식확산 채널을 마련할 것을 제안했다.

핀테크 스타트업이 자사의 서비스를 빠르게 홍보할 수 있고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은 자신에게 필요한 핀테크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는 공간, 즉 핀테크 게이트웨이를 마련해 정보 접근성을 제고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중소기업 정책자금 지원시 인증제도를 통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견인하는 핀테크 스타트업에 가산점과 금융혜택을 부여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아울러 중소기업·소상공인 등 핀테크 수요자가 인프라 구축을 위해 감내해야 하는 경제적 부담을 지원함으로써 핀테크 활용도를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근거리 무선통신(NFC) 결제단말기 보급, O2O 환경구축지원 등 다각적인 지원체계가 마련돼야 한다는 것.

연구원 관계자는 “핀테크 활용을 위한 정책마련 시 공급자는 물론, 수요자 입장도 고려해 사회적 편익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