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보험공사, 외화자금 100억달러 유치에 나서
상태바
무역보험공사, 외화자금 100억달러 유치에 나서
  • 이권진 기자
  • 호수 2021
  • 승인 2015.04.2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영학(오른쪽) 무역보험공사장(사장 김영학)이 지난 21일 산탄데르 은행 기업금융 대표 자크 리폴와 MOU를 체결했다.

한국무역보험공사(사장 김영학)는 중남미, 아시아 등 지역별 강점을 보유한 상업은행들로부터 해외 프로젝트 용도의 ‘외화자금 100억불’ 유치에 나서 우리 수출기업의 자금조달 및 프로젝트 수주를 선제적으로 지원하게 된다고 밝혔다.

그 첫 단추로서 무역보험공사는 이번 박근혜 대통령의 중남미 순방을 계기로 지난 21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중남미 최대 네트워크를 보유한 산탄데르 은행(Banco San tander, S.A.)과 ‘우리기업의 해외건설·플랜트·선박 수주지원을 위한 무역보험 20억달러 사전 신용공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산탄데르은행은 중남미 지역에 지점을 가장 많이 보유한 중남미 거점은행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기업의 중남미 진출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무역보험공사가 우리기업이 참여하는 해외 프로젝트에 대한 보험지원을 승인하면 산탄데르가 사전 설정된 20억달러 규모의 신용한도 내에서 즉각적으로 대출을 실행(온-개런티)할 수 있게 되었다.

업무협약의 핵심 내용은 △무역보험공사가 보증하는 경우 즉각적으로 대출 가능하도록 사전 한도 20억달러 설정 △무역보험공사가 보증하는 대출에 대한 산탄데르의 우선적 참여 지원 △인력 및 정보교류 추진 등이다.

이번 협약은 무역보험공사와 산탄데르은행의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토대로 성사된 것이다. 양 기관이 함께 추진해 우리 기업이 참여하는 기아차의 멕시코 공장 설립 프로젝트, 영국 에프오에스아이 앞 컨테이너 수출 프로젝트에 각 1억달러 규모의 외화자금을 공급한 것이 지난해의 대표적 협력 성공사례로 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