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CEO 90% “국내서 여름휴가 보내겠다”
상태바
중소기업CEO 90% “국내서 여름휴가 보내겠다”
  • 이권진 기자
  • 호수 2031
  • 승인 2015.07.07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인들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확산과 내수부진 극복에 팔을 걷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가 중소기업 CEO 200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내수살리기 및 CEO 여름휴가계획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 CEO의 약 80%가 ‘내수살리기 캠페인’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캠페인에 동참하겠다고 응답한 CEO들은 구체적인 실천방법으로 온누리상품권 구매 등을 통한 ‘전통시장 이용활성화’(42.2%)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는 ‘청년 1인 추가 채용’(26.1%), ‘임직원 휴가사용 장려’(21.7%)에 나서겠다고 답했다.

중소기업 CEO의 56%는 올 여름 휴가계획이 ‘있다’고 했으며, 휴가를 계획한 CEO의 91%가 여름휴가를 ‘국내에서’ 보내겠다고 답했다. 특히,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응답자 중에서도 70%는 여행지를 ‘국내로 변경하겠다’고 응답해 내수살리기에 대한 적극적인 동참의지를 보였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은 “어려운 경영환경 속의 중소기업 대표들이 솔선수범해 내수살리기 캠페인에 동참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지를 보인만큼 우리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이 나타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