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車 점검 포인트]타이어·냉각수 등 반드시 점검
상태바
[여름휴가, 車 점검 포인트]타이어·냉각수 등 반드시 점검
  • 이권진 기자
  • 호수 2034
  • 승인 2015.07.2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자기 차량을 이용해 여행을 떠나는 경우가 많아진다. 오랜 시간 장거리 운행을 하다보면 사고 위험도 높아진다. 브레이크 상태와 타이어 공기압 체크 등 휴가철을 앞두고 알아둬야 할 차량 점검 및 관리요령들을 살펴보자.

타이어와 브레이크
여름철에는 뜨거운 지면 온도와 고속 주행 시 타이어에서 발생한 열로 인해 타이어 찌그러짐(스탠딩웨이브)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고속 주행 전에 반드시 공기압을 점검하고 평소 공기압보다 10~15% 가량 증가시켜 주입하는 것이 좋다.

또한 빗길 운전 시에는 평소보다 20% 감속 운행하고(폭우 시 50% 감속), 빗물 배수 능력 및 제동거리에 많은 영향을 주는 타이어 마모도를 점검(1.6mm 이상)하는 것이 좋다.

또 브레이크를 자주 사용하게 되면 브레이크 오일 내에 공기가 유입된 것처럼 기포가 형성될 수 있다. 이 경우 브레이크를 작동해도 스펀지를 밟은 것처럼 브레이크 페달이 푹푹 꺼지는 현상(베이퍼록)이 발생해 제동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을 수 있다.

와이퍼와 워셔액
와이퍼는 일반적으로 6~10개월을 교환주기로 보지만 평소 주기적으로 고무 날 부분을 비눗물 등으로 깨끗이 닦아주면 좋다. 고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딱딱해지므로 정기적으로 점검 후 딱딱해진 것이 확인되면 교환하는 것이 좋다.

여름철 잦은 비로 인해 시야 확보가 곤란한 경우를 대비해 워셔액 역시 점검, 보충해야 한다. 급할 때는 물을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되나 배기가스나 이물질이 유리에 묻어있어 세정이 잘되지 않는 경우가 있어 가급적 워셔액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엔진 냉각 및 에어컨
발전기나 에어컨 벨트의 장력(당겨주는 힘)이 적정하지 않으면 발전 효율 저하로 배터리 충전이 부족해진다. 차량 내 전기 소모량이 많은 여름철에 차량 방전으로 시동이 걸리지 않을 수 있다. 에어컨 작동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쳐 관련 부품의 고장을 발생시킬 수 있다. 따라서 여름철 장거리 운행 전에는 벨트의 균열 여부와 장력 등을 가까운 정비업체에서 점검 후 운행하는 것이 좋다.

뜨거운 여름 엔진 과열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냉각수 점검이 필요하다. 냉각수는 뜨거운 상태에서 압력에 의한 외부 분출로 화상 위험이 있으므로 엔진이 완전히 식은 상태에서 냉각수가 냉각수 보조탱크의 ‘Full’과 ‘Low’사이에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