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풍당당한 물보라‘무지개 샤워’하실래요
상태바
위풍당당한 물보라‘무지개 샤워’하실래요
  • 한국관광공사
  • 호수 2036
  • 승인 2015.08.1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 휴가 보내기’ 캠페인] 양산 홍룡폭포
▲ 양산 제일의 비경으로 꼽히는 홍룡폭포의 시원한 물줄기와 고요한 정취를 풍기는 관음전

양산 천성산 깊은 곳에 비경이 있다. 울창한 숲을 배경 삼아 절벽을 타고 물줄기를 쏟아내는 홍룡폭포다. 위풍당당한 물줄기와 물보라가 퍼지며 생기는 무지개, 고즈넉한 암자가 어우러진 풍경이 신선도 반할 만큼 아름답다.

경남의 숨은 명소 ‘홍룡폭포’
홍룡폭포를 만나려면 홍룡사로 가야 한다. 홍룡사는 673년(문무왕 13년) 원효가 창건한 절이다. 원효가 천성산에서 중국의 승려 1000명에게 <화엄경>을 설법할 때 창건했다고 한다. 조선 선조 때까지 영남 제일 선원으로 꼽히다가 임진왜란 때 불탄 뒤 1910년에 새로 지어 고찰의 면모는 보이지 않는다.

대웅전 오른쪽으로 난 돌계단이 홍룡폭포 가는 길이다. 다소 가파르지만 짧은 거리라 힘들지 않다. 마지막 돌계단에 올라서면 시원한 물소리와 함께 홍룡폭포가 모습을 드러낸다. 거대한 바위를 타고 떨어지는 물줄기와 절벽 아래 자리한 관음전이 시선을 압도한다. 관음전 맞은편으로 다리를 건너면 최근에 세운 약사여래불이 있다. 원효가 설법할 당시 승려들이 절 옆의 폭포수를 맞으며 몸을 씻었다니, 홍룡폭포는 승려들의 목욕 터였던 셈이다.

폭포와 암자, 불상이 어우러져 신선이 사는 세상인 양 신비함을 연출한다. 하얗게 쏟아지는 물줄기는 절벽에 핀 꽃 같고, 절벽 아래 작은 암자는 물 위에 핀 연꽃 같다. 크고 웅장한 규모는 아니지만, 신비로운 풍경이 천하제일이다. 여름철 소나기가 한바탕 지나면 폭포의 물줄기는 더 힘차게 떨어진다. 고요한 산중에 폭포 소리만 울려 퍼진다. 쉼 없이 정진하라는 마음속 울림 같기도 하고, 108배 올리는 이들의 기원 같기도 하다. 녹음이 우거진 숲, 말없이 미소를 머금은 불상 속에서 홍룡폭포만 생동감을 표출한다.

홍룡폭포에 가면 할 일이 있다. 물보라 사이로 피어오르는 무지개를 찾아보는 일이다. 폭포 물줄기가 바위에 부딪히며 3단으로 떨어지는 구조여서 햇빛이 비추는 날이면 항상 무지개가 뜬다. 물이 떨어질 때 바위에 부딪혀 사방으로 물보라가 퍼지면서 무지개가 생긴다. 홍룡이라는 이름도 무지개 홍(虹)에 용 용(龍)을 합친 것이다. <양산시지>에 따르면 폭포에서 떨어지는 물보라가 무지개를 만들면 황룡이 무지개를 타고 승천하는 것 같아 ‘홍룡’이란 지명이 유래했다고 한다.

때 묻지 않은 원시림 ‘법기수원지’
내원사계곡은 양산 시민이 제일 먼저 떠올리는 피서지다. 천성산 울창한 숲 사이로 흐르는 계곡은 소금강이라 불릴 만큼 경관이 빼어나다. 계곡물이 바위를 타고 흐르다 만들어진 소가 많아 아이들 물놀이하기 좋다. 계곡을 따라 음식점이 있어 너럭바위에 걸터앉아 시원한 물에 발 담그고 닭백숙 먹으며 더위를 씻어내기에 그만이다. 계곡 상류에는 원효가 천성산 기슭에 창건한 89개 암자 중 하나인 내원사가 있다.

법기수원지는 새롭게 알려진 휴양지다. 1932년 일본인에 의해 건설된 수원지는 상수원보호구역으로 80년 동안 출입을 통제해오다 지난 2011년부터 일부 구간이 개방됐다. 법기수원지의 매력은 손때 묻지 않은 원시림에 있다. 높이 30m가 넘는 편백이 숲을 이루기도 하고, 아름드리 벚나무가 터널을 만들기도 한다. 한낮에도 햇빛이 들지 않을 정도로 숲이 우거져 삼림욕하며 더위를 피하기에 안성맞춤이다.

통도환타지아는 양산의 대표적 놀이 시설이다. 프리스윙, 바이킹, 콘돌 등 20여개 놀이기구가 쉴 새 없이 돌아가 아이들이 즐거운 비명을 지른다. 이국적인 풍경으로 꾸며진 아쿠아환타지아도 연계된다. 출렁이는 파도를 타고 놀 수 있는 파도풀, 튜브를 타고 급류를 따라 흘러가는 토렌토리버, 건물 4층 높이에서 순식간에 내려오는 다양한 슬라이드 등을 갖췄다. 아쿠아환타지아의 모든 풀에는 지하 암반 온천수가 제공된다.

남부시장은 상설 시장이지만 끝 자리 1,6일에 오일장이 열린다. 장날이면 시장 안은 물론, 평소 조용하던 길가에도 좌판이 들어서 시끌벅적하다.

양산타워에 오르면 양산의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국내 세번째 높이를 자랑하는 양산타워(160m) 전망대에서 양산 시가지와 낙동강하굿둑이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양산천을 가로지르는 영대교와 인근의 음악분수도 한여름 밤에 펼쳐지는 불빛의 향연을 감상하기 좋은 장소다.

■여행정보
○당일 여행 코스
홍룡폭포→내원사계곡→법기수원지→양산타워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날 / 홍룡폭포→내원사계곡→법기수원지→양산타워
둘째날 / 남부시장→통도환타지아→대운산자연휴양림
○관련 웹사이트 주소
  - 양산시 문화관광 tour.yangsan.go.kr
  - 통도환타지아 www.fantasia.co.kr
○문의 전화
   - 양산시청 문화관광과 055-392-3232
   - 법기수원지 055-383-5379
   - 양산타워 055-367-9026
○대중교통 정보
[기차] 서울역-물금역, ITX-새마을호 및 무궁화호 하루 9회(06:10~17:40) 운행, 약 4시간30분~5시간20분 소요.
* 문의 : 레츠코레일 1544-7788, www.letskorail.com
[버스] 서울-양산, 서울남부터미널에서 하루 4회(08:30~18:00) 운행, 약 4시간10분 소요.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6~8회(07:50~23:30) 운행, 약 4시간 소요.
* 문의 : 서울남부터미널 1688-0540 전국시외버스통합예약안내서비스 www.busterminal.or.kr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www.ti21.co.kr
○ 자가운전 정보
경부고속도로→양산 IC→양산대로 언양·양산지방공단 방면→감결마을 입구 삼거리에서 우회전→대석저수지→홍룡로→홍룡폭포
○숙박 정보
   - 통도환타지아콘도 : 하북면 통도7길, 055-379-7000, condo.fantasia.co.kr
   - 대운산자연휴양림 : 양산시 탑골길, 055-379-8670, dwhuyang.yssisul.or.kr
   - 통도자연관광호텔 : 하북면 신평강변8길, 055-381-1010
○식당 정보
   - 천성산너른터 : 촌닭백숙, 하북면 내원로, 055-375-3192
   - 왕개미집 : 메기매운탕, 동면 호포1길, 055-384-2120
   - 경기식당 : 산채비빔밥, 하북면 신평강변로, 055-382-7772
○주변 볼거리 : 통도사, 대운산자연휴양림, 미타암, 배내골, 오봉산 임경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