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Talk Talk] 즐거운 명절 ‘과음·과식 주의보’
상태바
[건강 Talk Talk] 즐거운 명절 ‘과음·과식 주의보’
  • 중소기업뉴스팀
  • 승인 2015.09.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덧 민족 최대 명절 중의 하나인 추석이 가까워 오고 있다. 오랜만에 흩어졌던 가족들이 모여 서로 정을 나누는 즐거운 명절이지만, 병원 응급실에는 환자들이 밀려와 북새통이 된다. 대다수 환자들이 호소하는 증상은 ‘소화불량’을 비롯한 과식 및 과음과 관련한 증상이다.

명절에는 평소에 먹던 음식보다 기름지고, 다양한 음식을 접하게 된다. 집 안에서 친척들과 보내는 시간이 많아 움직임은 적어지는 반면 알게 모르게 음식을 많이 먹게 되는 것.

명절 때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각종 소화기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과식을 피해야 한다. 평소 본인의 식사량을 떠올리면서 식사 이외의 잦은 간식이나 야식은 가급적 피하고, 간식이나 야식을 먹어야 한다면 튀김이나 전 등 기름진 음식보다는 상대적으로 위에 부담이 적은 과일을 먹는 것이 좋다.

만약, 소화불량과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하루 정도는 금식하며 위를 쉬게 해 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대부분 음식 섭취를 줄이고 충분한 수분 섭취를 하면 2~3일 안에 좋아진다. 탈수가 의심되는 경우에는 보리차나 이온음료 등을 섭취하되 끓은 보리차 물 1리터에 설탕 1~2 티스푼, 소금 1 티스푼 정도를 넣어 마시면 전해질 보충에 효과적이다. 배고픔을 느끼는 경우에는 미음이나 죽 등 소화가 잘되는 음식을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급성 설사는 대부분 수일 내로 호전되는 단순 설사나 미생물 감염으로 인한 장염에 의한 것이 많으므로 심하지 않은 경미한 설사의 경우, 따뜻한 물을 충분히 먹고 앞에서 열거한 음식을 피하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또한 배를 따뜻하게 하고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하도록 한다. 평소 당뇨, 췌장질환, 간질환 등의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해당 질환에 대한 조절이 중요하며 과식뿐 아니라 과음을 하지 않도록 특히 주의한다.

- 자료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