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개발·일자리 창출 기업, 공공 조달시장 우대
상태바
기술개발·일자리 창출 기업, 공공 조달시장 우대
  • 하승우 기자
  • 호수 2043
  • 승인 2015.10.12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청장 김상규)은 공공조달 입찰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업체를 선정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기업을 우대하기 위해 ‘조달청 물품구매 적격심사’ 세부기준을 개정해 다음달 2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조달청은 이를 위해 추정가격 10억원 이상 제조입찰 적격심사에 기술등급평가를 도입해 기업의 종합적인 기술능력을 낙찰자 결정에 반영키로 했다.

현재까지 활용하던 기술능력 평가방식이 단순히 기업의 기술인력 보유 및 공장등록 년수 만을 평가하기 때문에 종합적인 기술력을 측정하는데 미흡했던 반면, 기술등급평가는 기술역량, 기술개발능력, 제품화 역량 등 기업의 기술능력 전반을 나타내는 지표로 현재 기술자금 지원 및 기술신용 대출 등에 활용되고 있다.

기술등급평가는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승인된 전문 기술신용평가기관에서 수행하고 있으며 공공 조달입찰에 적용하는 기술등급은 한국기업데이터(주), (주)이크레더블, 나이스평가정보(주) 3개 기관이 지정돼 있다.

조달청은 다만 새로운 평가방식에 대한 업계의 준비기간을 감안, 내년부터 이를 적용하고 내년 상반기까지는 현행 평가기준과 병행 후 하반기부터 기술평가등급으로 일원화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자녀 양육 및 가족 지원 등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한 기업에 대해서는 신인도 가점 부여 등을 통해 우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간선택제 일자리 창출기업’에 대해서는 신인도 가점(0.5점)을 새로 부여하고, ‘가족친화 인증기업’에 대해서는 신인도 가점을 1점에서 1.7점으로 상향키로 했다.

김상규 조달청장은 “공공조달 물품의 품질을 높이고 기업의 지속적인 기술개발 및 고용창출 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이번 개정안을 마련했다”면서 “기술개발 노력 등을 통해 조달업체 스스로가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수 있도록 조달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