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품구매 공공입찰 시 인증평가 대상 대폭 축소
상태바
물품구매 공공입찰 시 인증평가 대상 대폭 축소
  • 하승우 기자
  • 호수 2050
  • 승인 2015.11.30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품 구매의 신인도 평가 시 인증 항목을 줄이는 등 각종 인증 취득에 필요한 기업의 비용부담을 완화하는 방안이 구체화된다.

조달청(청장 김상규)은 지난달 6일 열린 제4차 규제개혁장관회의에 보고한 ‘정부입찰·계약의 인증 활용제도 개선 방안’ 시행을 위해 인증 평가대상 축소 등을 내용으로 하는 ‘조달청 물품구매 적격심사 세부기준’을 개정, 오는 7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 따라 적격심사 신인도 평가 시 고도인증, 일반인증, 녹색인증 3개 항목 평가를 2개 항목(고도인증, 녹색·일반인증)으로 간소화해 평가한다.

또한, 업체가 보유한 다수인증을 합산하여 평가하는 방식을 폐지하고, 인증점수가 가장 높은 인증 1개만 점수를 부여함으로써 인증 과다보유 요인을 없앴다.

이와 함께 인증 획득에 따른 기업의 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평가 대상 인증 수를 현행 24개에서 13개로 대폭 축소하되, 인증 기보유업체의 신뢰보호를 위해 2017년부터 시행한다.

한편, 다수공급자계약(MAS) 관련 주요 개선내용인 MAS 참여 시 제출하던 KS 또는 단체인증을 시험성적서로도 제출할 수 있도록 하고, 2단계경쟁 평가에서 인증 배점을 연차적으로 축소하는 것은 관련 규정 개정을 통해 시행할 예정이다.

김상규 조달청장은 “기업의 인증 부담 완화를 위한 정부입찰·계약의 인증 활용제도 개선 방안을 본격 시행하기 위해 이번 개정안을 마련했다”면서 “앞으로 유사·중복 인증의 양산으로 기업 활동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공공조달시장의 인증 활용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