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속초항 양미리 부두]미식가의 겨울찬미… 양미리·도루묵만 같아라
상태바
[강원 속초항 양미리 부두]미식가의 겨울찬미… 양미리·도루묵만 같아라
  • 한국관광공사
  • 호수 2052
  • 승인 2015.12.14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속초항의 아침풍경

동해바다에 반가운 겨울 손님이 찾아왔다. 알배기 도루묵과 양미리가 주인공이다. 노릇노릇 고소한 도루묵구이, 얼큰한 도루묵찌개, 술안주로 일품인 양미리구이, 짭짤한 밑반찬 양미리조림까지 지금 강원도 동해안 일대 횟집과 식당 어디나 양미리와 도루묵이 지천이다. 날이 더 추워지면 곰치, 도치, 장치 등 못난이 삼형제에게 주인공 자리를 내줘야 하니 서두르자.

피란길 선조가 반한 맛 ‘도루묵’
요즘 속초항 양미리 부두는 하루 종일 활기가 넘친다. 이른 아침 양미리 잡이 어선이 부두로 들어와 그물을 부려놓으면 동네 아주머니들이 능숙한 솜씨로 그물코에 박힌 양미리를 일일이 떼낸다. 한쪽의 포장마차에서는 손님맞이 준비가 한창이고, 부지런한 여행객은 일찌감치 간이 테이블에 둘러앉아 양미리와 도루묵을 굽기 시작했다. 둘이서 1만원이면 금방 잡아온 양미리 13~15마리와 도루묵 서너마리를 배부르게 먹는다. 저렴하게 구입도 가능하다. 양미리가 30~40마리에 1만원, 알배기 도루묵은 15~20마리에 1만5000~2만원 선이다. 도루묵은 인근 대포항 등에서 이곳으로 온다.

서해안에서 봄에 잡아 액젓을 담그는 까나리를 동해안에서는 양미리라 부른다. 알을 낳으러 연안으로 몰려오는 초겨울에 그물로 잡는다. 칼슘과 철분, 단백질이 매우 풍부하며, 생으로 구워 먹거나 꾸덕꾸덕하게 말려 간장에 조려 먹는다.

도루묵도 양미리처럼 차가운 물에 서식한다. 동해를 비롯해 캄차카 반도, 사할린, 알래스카 등 북태평양 해역에 주로 분포하고, 양미리와 비슷한 시기에 산란을 위해 떼를 지어 동해에 나타난다. 우리나라 최북단 항구인 대진항부터 거진, 아야진, 양양, 속초, 주문진에 이르기까지 동해안의 크고 작은 항구가 일제히 분주해지는 때가 바로 이때다.

도루묵의 본래 이름은 ‘목어’ 또는 ‘묵어’다. 목(묵)어가 도루묵이 된 데는 재미난 사연이 있다.

조선 선조가 피란길에 목(묵)어라는 생선을 먹어 보고는 하도 맛이 좋아 ‘은어’라는 이름을 하사했는데, 전쟁이 끝난 뒤 한양으로 돌아와 다시 맛본 은어 맛이 전과 다르자 밥상을 물리며 “은어 대신 도로 목(묵)이라 하라”고 해서 도루묵이 됐다는 것이다. ‘아무 소득이 없는 헛된 일이나 헛수고’를 속되게 이르는 말, ‘말짱 도루묵’은 이렇게 해서 생겨난 관용구로 알려져 있다. 

도루묵은 지느러미와 꼬리 정도만 떼어낸 후 끓이거나 굽거나 조려 먹는다. 고춧가루, 마늘, 파 등 갖은 양념에 얼큰하게 끓인 도루묵찌개 한 냄비면 밥 한 그릇이 뚝딱이다. 톡톡 터지는 도루묵 알은 표면이 진득한 점액질이라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기도 한다. 노릇하게 구운 도루묵구이는 뜨거울 때 먹어야 제 맛이다. 젓가락으로 발라내지 말고 과감하게 손으로 들고 후륵후륵 먹는 것이 요령이다. 고소한 살이 입안에서 살살 녹고 탱탱한 알은 쫀득하게 씹힌다. 팬에 무를 깔고 도루묵을 올린 후 양파, 마늘, 대파, 양념장을 넣고 조리면 애주가들에게 최고의 안줏감인 도루묵조림이 된다.

속초 8경 중 하나 … ‘속초등대전망대’
초겨울 별미를 찾아 나선 속초 여행길에는 볼거리도 많다. 속초항과 가까운 동명항은 매일 아침 잡아온 활어를 경매로 구입해 판매하는 활어유통센터가 있어 자연산 활어회를 맛보려는 사람들로 붐빈다. 1층에서 횟감을 구입하고 2층 식당으로 올라가 먹는다. 속초 8경 중 하나인 속초등대전망대를 비롯해 영금정, 해돋이정자가 동명항 근처에 있다.

어린 자녀가 있다면 테디베어팜을 추천한다. 오징어 배를 탄 테디, 빙벽 등반하는 테디, 스키 타는 테디 등 앙증맞고 귀여운 곰 인형이 가득해 아이들이 좋아한다. 어른 키보다 큰 곰 인형을 직접 만져보고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설악산 자락이 병풍처럼 펼쳐진 정원에서 피크닉을 즐기는 테디도 만나보자.

우리나라 등반 역사와 기록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국립산악박물관도 흥미롭다. 기획전시실과 상설전시실, 고산체험실과 암벽체험실, 산악교실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한국 근대 등반의 역사와 한국 산악사를 빛낸 위대한 산악인 50여명의 발자취를 살펴볼 수 있는 3층 상설전시실이 특히 인기다. 옥상에 올라가면 시원하게 트인 설악산 전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652년(진덕여왕 6)에 자장율사가 창건한 신흥사(창건 당시는 향성사)는 가람을 둘러싼 웅장한 설악산 경관이 빼어나다.

청초호수공원에 조성된 해상 정자 ‘청초정’은 포토존으로 사랑 받는다. 청초호 전경과 속초 시내 야경을 볼 수 있어 언제 찾아도 좋다. 일몰 후 야간조명이 들어오면 더욱 아름답다. 

속초관광수산시장도 빼놓으면 서운하다. 싱싱한 수산물과 젓갈, 명물 닭강정, 씨앗호떡, 수수부꾸미, 아바이순대, 오징어순대, 튀김과 전 등 속초 별미를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맛 기행 명소로 인기가 높다. 

■여행정보
○ 당일 여행 코스
속초항→동명항→영금정→속초등대전망대→속초관광수산시장→청초정
○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날 / 속초항→동명항→영금정→속초등대전망대→속초관광수산시장→청초정
둘째날 / 신흥사→테디페어팜→국립산악박물관
○ 관련 웹사이트 주소
- 속초관광 www.sokchotour.com
- 신흥사 www.sinheungsa.kr
- 테디베어팜 www.teddyfarm.net
- 국립산악박물관 nmm.forest.go.kr
- 속초관광수산시장 sokchomarket.com
 ○ 문의 전화
- 속초시청 관광과 033-639-2541
- 신흥사 033-636-7044
- 테디베어팜 033-636-3680
- 국립산악박물관 033-638-4459
- 속초관광수산시장 033-633-3501
○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속초,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1일 50여회 운행(06:05~23:00), 약 2시간20분 소요.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약 30분 간격(06:00~23:30) 수시 운행. 2시간30분 소요.
* 문의 :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www.ti21.co.kr 서울고속버스터미널 1688-4700, www.kobus.co.kr 속초고속버스터미널 033-631-3181, sokcho.dongbubus.com  속초시외버스터미널 033-633-2328
○ 자가운전 정보
춘천동홍천고속도로 동홍천 IC→속초·인제 방면→44번 국도→인제터널→한계터널→용대터널→미시령터널→동명동 사거리에서 시청, 법원, 검찰청 방면 우회전→속초항
○ 숙박 정보
- 메모리즈 모텔 : 영금정로6길, 033-636-9415, memoriesmotel.kr
- 산과 바다 대포항 : 동해대로, 033-635-6644
 ○ 식당 정보
- 사돈집 : 물곰탕·도루묵찌개, 영랑해안1길, 033-633-0915
- 옛골 : 도루묵조림·도루묵구이, 청초호반로, 033-631-5010
- 옥미식당 : 곰칫국·두루묵찌개, 중앙부두길, 033-635-8052
- 동명항생선숯불구이 : 모둠생선숯불구이·도루묵조림, 번영로129길, 033-632-3376
  ○ 주변 볼거리 : 아바이마을, 설악산, 척산온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