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점 상대 갑질 뿌리뽑을 것”
상태바
“대리점 상대 갑질 뿌리뽑을 것”
  • 손혜정 기자
  • 호수 2052
  • 승인 2015.12.14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리점을 대상으로 한 ‘갑질’ 논란에 휩싸였던 화장품 대기업들이 이런 관행을 뿌리 뽑기 위해 대리점과 상생협약을 맺었다.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안충영)는 지난 9일 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과 거래대리점 간의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한 상생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동반위는 최근 화장품 대기업 본사와 대리점의 갈등이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면서 업계 간담회와 전문가 태스크포스(T/F)회의를 거쳐 협약을 맺게 됐다고 설명했다.

협약에 따라 대기업들은 주문하지 않은 상품을 대리점에 일방적으로 공급하고 정산하는 행위 등 거래상 지위 남용을 금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대리점 관련 고시를 준수하고, 대리점과의 계약을 문서화 해 구두 발주를 줄이기로 했다.

동반위와 화장품업계는 앞으로 ‘화장품 대리점 동반성장협의회’를 꾸려 협약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어 우수사례를 공유할 계획이다.

김관주 동반위 본부장은 “대리점 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대리점 영업과 관련된 불공정 거래에 대해 감시와 처벌이 강화된다”며 “대기업이 자발적으로 대리점과의 공정거래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