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차세대성장동력 계획 확정
상태바
과기부, 차세대성장동력 계획 확정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11.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부는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선정한 49개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2012년까지 정부 3조7천억원, 민간 1조3천억원 등 총 5조원을 투입키로 했다.
박호군(朴虎君) 과학기술부 장관은 19일 정책브리핑을 통해 우리 경제를 이끌어 갈 49개 핵심기술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2004년을 기준연도(4천617억원)로 삼아 매년 투자액 증가율을 3%로 상정, 2012년까지 총 5조원을 투입한다는 내용의 차세대 성장동력 추진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추진계획에 따르면 차세대 성장동력 49개 기술은 신규사업 28개, 계속사업 21개로 분류돼 사업의 특성과 유형에 따라 특정연구개발사업, 기초과학연구사업, 지방과학기술혁신사업, 원자력연구개발사업 등 과기부가 진행하고 있는 기존 대형 연구사업과 연계·추진된다.
과기부는 2004년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49개 기술을 5개 유형별로 분류해 이 가운데 신규사업에 730억원, 계속사업에 2천640억원 등 총 3천370억원을 투입하며 민간부문에서 1천247억원의 재원이 유입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유형별 분류는 ▲10년내 세계시장 선점이 가능하고 국내 연구개발 성공 가능성이 높은 기술(차세대 메모리 등) ▲연구수행 능력, 인력, 시설, 장비 면에서 차별화된 기술로 최고의 연구팀을 구성해 정책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술(지능형 생산시스템 등) ▲사업간 파급효과가 큰 신기술로 5년내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술(복합기능소재) ▲학제간 협동연구체제 구축과 융합형 전문인력 양성에 필요한 기술로 대학을 중심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술(장기복제이식 등) ▲지방 특화산업의 기술경쟁력을 제고하여 수출증대와 고용창출로 지방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기술(지능형 종합물류시스템 등)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