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수출 2010년엔 500억불
상태바
반도체수출 2010년엔 500억불
  • 없음
  • 승인 2003.12.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자원부는 반도체 수출을 2010년까지 500억달러로 확대, 시장점유율을 15%(세계 3위)로 끌어올린다는 목표아래 향후 5년간 1조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키로 했다.
산자부는 지난 25일 오전 수원 라비돌호텔에서 산·학·연 전문가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차세대반도체 성장동력 육성 포럼’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차세대 반도체 육성 총괄기획안을 발표했다.
이 기획안에 따르면 내년부터 5년간 기술개발과제에 5천825억원, 기술기반조성과제에 4천692억원 등 모두 1조517억원을 차세대 반도체 산업에 투입한다.
기술개발과제는 차세대 시스템온칩(SoC) 개발(2천190억원), 나노공정기술개발(1천935억원), 차세대 메모리개발(1천680억원) 등 3개 분야 14개 과제이며 기술기반조성과제에는 설계인력양성, 반도체 공학연구센터 설립, 글로벌 설계제조환경 구축 등 12개 사업이 포함됐다.
산자부는 이를 통해 작년 기준 150억달러인 반도체 수출액을 2010년 500억달러로 확대해 전체 시장 점유율을 15%로 끌어올리고 메모리시장 점유율 35%(세계 1위)를 달성해 반도체 산업분야의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또 현재 기술기반이 취약한 비메모리의 수출비중은 작년 17%에서 2010년 40%로 확대하고 파운드리 분야의 시장점유율도 10%(세계 2위)로 늘릴 방침이다.
산자부는 이같은 내용의 기획안에 대해 전문가 의견 수렴 등 절차를 거쳐 연말까지 산업기술혁신 5개년 계획에 반영, 내년부터 차세대 반도체의 조기 산업화를 위해 기술개발, 인력양성, 인프라 조성 등에 산업기술자금을 집중 지원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