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R&D허브 구축’
상태바
‘동북아 R&D허브 구축’
  • 없음
  • 승인 2003.12.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북아 R&D(연구개발) 허브의 기반 구축을 위해 해외 연구기관의 유치와 중국·북한과의 과학기술 협력이 한층 확대된다.
박호군 과학기술부 장관은 최근 2004년도 정책 브리핑에서 내년은 기존에 발굴된 시책을 과학기술 현장에 적극 구현하는 한해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과기부는 국가 전략분야의 해외 우수 연구기관 유치를 늘리고 동북아 과학기술 협력체의 구성을 본격화하는 한편 대중국 및 남북 협력을 강화해 동북아 R&D 허브를 위한 확고한 기반을 다지기로 했다.
또 49개 차세대 성장동력 핵심기술 개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지역 특화분야를 중심으로 인력과 연구개발, 인프라 등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가과학기술위원회의 역할과 위상을 강화함으로써 과학기술 정책과 사업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이공계 활성화와 창의적 과학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강력한 대책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