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이웃돕는 착한가게 2천호점 돌파
상태바
경북, 이웃돕는 착한가게 2천호점 돌파
  • 중소기업뉴스팀
  • 호수 2115
  • 승인 2017.04.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최근 소상공인이 매달 3만원 이상 정기적으로 기부하는 착한가게가 경북에서 2000호점을 넘었다고 밝혔다.

칠곡군 왜관읍과 북삼읍, 석적읍에 있는 음식점과 도소매점 등 가게 33곳이 착한가게 캠페인에 동참해 착한가게는 2019곳으로 늘었다.

2000호점 돌파는 2007년 경북에서 첫 착한가게가 나오고 10년 만이다. 전국에서는 울산(2200여곳)에 이어 두번째다.

신현수 경북공동모금회장은 “머지않아 경북이 착한가게 최다 지역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