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하락에 생산자물가 8개월 만에 내리막
상태바
유가 하락에 생산자물가 8개월 만에 내리막
  • 손혜정 기자
  • 호수 2117
  • 승인 2017.04.24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생산자물가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최근 한국은행(총재 이주열)에 따르면 지난 3월 국내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인 생산자물가지수 잠정치는 102.59(2010=100)로 집계됐다.

지난 2월(102.70)보다 0.1% 떨어진 수치다. 이로써 생산자물가지수는 작년 7월 이후 8개월 만에 내림세를 나타냈다. 앞서 생산자물가지수는 작년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7개월 연속 오른 바 있다.

국제유가와 농수산물 가격이 주도해온 상승세가 다소 주춤해진 분위기다.

이창헌 한은 물가통계팀 과장은 “국제유가와 원달러 환율의 하락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생산자물가가 약간 떨어졌다”고 말했다.

지난달 중동산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배럴당 평균 가격은 51.20 달러로 2월보다 5.9% 하락했다.

또 지난달 평균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34.77원으로 전월보다 0.9% 떨어졌다. 원화 가치가 오르면서 수입품 가격이 하락 압력을 받은 것이다.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를 구체적으로 보면 공산품이 2월보다 0.3% 떨어졌다. 석탄 및 석유제품이 3.0% 하락했고 화학제품(-0.8%)과 전기 및 전지기기(-0.3%)도 내렸다.

농림수산품은 전월과 같은 수준이다. 농산물은 2.5% 떨어졌지만, 축산물(1.2%)과 수산물(3.9%)은 올랐다. 특히 냉동꽃게가 40.2% 급등했고 돼지고기(3.2%)와 닭고기(1.5%) 가격도 상승했다.

전력·가스·수도는 1.0% 상승했다. 지난달 한국가스공사가 도시가스 요금을 평균 3.1% 인상한 영향이 컸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서비스 부문의 생산자물가는 0.1% 올랐다. 금융 및 보험(0.5%), 음식점 및 숙박(0.2%), 부동산(0.1%)이 상승했다. 전체 생산자물가는 전월 대비로 떨어졌지만, 지난해 3월과 비교하면 4.2% 높은 수준이다.

지난달 상품 및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가공단계별로 구분해 측정한 국내 공급물가지수는 98.05로 보합을 나타냈다. 수출품까지 포함한 총산출물가지수는 98.70으로 2월보다 0.3%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