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중소 조선업체 74.3% “올해 매출 감소할 것”
상태바
부울경 중소 조선업체 74.3% “올해 매출 감소할 것”
  • 손혜정 기자
  • 호수 2118
  • 승인 2017.04.28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울산·경남지역 조선해양업종 중소기업의 불황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 경남지역본부(본부장 박호철)가 105개 부울경 지역 조선업종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선 관련 중소기업 경영현황과 애로사항’을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66.3%가 2015년보다 지난해 매출이 감소했고, 59%는 직원 수가 줄었다고 응답했다. 또한 향후에도 매출액과 근로자수가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한 업체가 각각 74.3%와 30.5%로 나타났다.

현재 경영을 어렵게 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대기업 수주절벽에 따른 매출 감소’(87.6%)를 꼽았다.

조선산업 경기 전망도 어두웠다. 앞으로 조선 경기가 1년 내 회복할 것이라는 응답은 6.7%에 불과했고, 2∼3년 뒤에야 회복할 것이라는 답변이 69.5%로 가장 많았다. 5년 이상 장기불황이 지속할 것이라는 응답도 17.1%나 됐다.

응답 업체들은 지난해 조선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정부가 펼친 지원 정책에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정부정책에 대한 평가에서 중소기업들은 보통 수준(3점) 이하인 2.4∼2.9점을 주며 정책 실효성이 높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특히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두고 도움이 됐다는 응답은 33.3%에 그쳤고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66.7%에 이르렀다. 도움이 안 된 이유로는 지원 내용 부족(57.1%)을 가장 많이 꼽았다.

국내 조선업종의 바람직한 성장 방향에 대해서는 응답 업체의 75.2%가 LNG선박과 드릴십(시추선) 등 기술집약적인 선박이라고 답했다. 해양플랜트라는 응답도 47.6%나 됐다. 드릴십이 해양플랜트 제품 중 하나임을 고려하면 국내 조선·해양산업 빅 3사의 적자 주범으로 거론된 해양플랜트를 두고 금융권과 달리 산업 현장에서는 여전히 성장시켜야 할 분야라는 의견이 더 많은 셈이다.

성기창 중기중앙회 경남지역본부 부장은 “조선 중소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세부 정책 대상과 정책 수단을 중소기업에 맞게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