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범천동 신발단지‘제2 붐업’끈 조인다
상태바
부산 범천동 신발단지‘제2 붐업’끈 조인다
  • 이권진 기자
  • 호수 2119
  • 승인 2017.05.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청-동의大, 신발·가죽·가방 소공인 특화지원센터 열고 전방위 지원

부산진구 범천동 일대 신발 소공인들은 뛰어난 기술 노하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고 있다.

중소기업청은 우리나라를 넘어 전 세계 신발산업을 호령하던 옛 영광을 재현하고자 부산 동의대학교와 손잡고 신발·가죽·가방 소공인특화지원센터(신발 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2015년 6월 개설하고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신발 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개소한 후 가장 먼저 한 일은 범천동 일대를 돌며 신발 소공인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일이었습니다.”

올해 3월, 2대 센터장이 된 목혜은 센터장은 지난해 총괄매니저로 일하면서 겪었던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눈과 발로 직접 경험한 소공인들은 자체적으로 신발을 생산할 능력을 갖추고 있었지만 대부분 OEM이라 거래처가 끊기면 위기를 맞을 상황에 처해 있었다.
또 신발산업 특성상 봄, 가을은 비수기라 그 기간을 견뎌낼 방법이 필요했다.

강지백 총괄매니저는 센터가 매주 화요일 저녁이면 으레 소공인들이 모여 애로사항이나 발전방향에 대해 이야기하는 만남의 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꿈쩍도 하지 않던 소공인들의 마음을 움직인 건 또 있다.
신발 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공동인프라 운영기관’으로 선정되면서 2015년 12월, 공동인프라 시설인 ‘슈플레이스(SHOE PLACE) 범천’을 개소하면서부터다. 이곳은 직접지 소공인이라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공동전시홍보관과 공동비즈(BIZ)지원관으로 구성돼 있다.

공동전시홍보관은 공동브랜드 제품 전시와 바이어 상담 등을 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향후 제품 판매까지 이뤄질 예정이다.
또 공동비즈지원관은 소공인들이 업무에 필요한 다양한 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교육은 물론 디자인 개발과 제품촬영 지원, 최신 트렌드 정보 제공 등 첨단 시설과 장비를 활용해 소공인의 애로사항을 해결해주고 있다.

디자인개발실 조유리 매니저는 “함께 디자인한 신발이 실제 제품으로 나왔을 때 정말 보람되고 기뻤다”며 “앞으로 최신 트렌드와 기술을 공부해 소공인 분들이 더 좋은 제품을 만드는 데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다”고 말했다.

이곳을 찾는 소공인들의 만족도도 높은 편이다. 신발의 기초인 신발틀을 만들고 있는 복상규 부일라스트 대표는 “깔끔하고 세련된 슈플레이스 범천이 생기면서 주위의 평판이 좋아져 자부심까지 느낀다”며 “앞으로 더 많은 분들이 마음의 문을 열고 이곳을 찾아와 다양한 지원과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발 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생기면서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소공인들이 서로를 경쟁상대가 아닌 공동체로 보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그 힘은 자발적인 부산신발소공인협동조합(신발협동조합) 결성으로 이어졌다.

특히 지난해 8월에는 신발협동조합에 가입한 소공인 대표 5명이 힘을 합쳐 정부지원 없이 자발적으로 부산동구 자유시장에 오프라인 매장인 ‘슈플레이스 1호점’을 오픈하면서 본격적인 홍보와 판매에 나서고 있다.

조동준 오성제화 대표(신발협동조합 이사장)는 “신발 소상공인특화지원센터를 통해 협업의 중요성을 알게 되었고 상생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오프라인 매장을 열게 됐다”며 “아직까지는 OEM 비중이 높은 편이지만 계속적인 교육과 전파를 통해 더 많은 소공인들이 자체 브랜드를 통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발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그 성과를 인정받아 ‘2016년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성과확산 워크숍’에서 열린 우수사례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큰 상을 받아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는 목혜은 센터장은 “올해는 개별 소공인 지원과 동시에 공동브랜드 제품의 라인업을 강화해 수출을 통한 판로개척과 대형유통망에 안착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며 “팝업스토어, 박람회, 바이어 상담 등을 통해 신발 소공인들의 우수제품들을 알리고 궁극적으로는 일본, 중국 등 해외 진출까지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