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D기판유리 2천만㎡ 생산 돌파
상태바
LCD기판유리 2천만㎡ 생산 돌파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4.01.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코닝정밀유리(사장 이석재)는 지난 97년부터 양산에 들어간 TFT-LCD용 기판유리의 생산이 2천만㎡를 돌파했다고 최근 밝혔다.
2천만㎡는 여의도공원 면적(22만㎡)의 약 90배로 가로와 세로가 각각 1천100×1천250mm인 5세대 대형 기판유리를 기준으로 약 1천600만장에 해당하는 넓이이며 15인치 LCD모니터를 약 1억2천만개 생산할 수 있는 규모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특히 TFT-LCD용 기판유리의 양산에 들어간 지난 97년 이후 5년만인 지난해 누적생산 1천만㎡를 달성한데 이어 그후 1년 반만에 2천만㎡의 누적 생산을 달성, TFT-LCD 산업의 급격한 성장세를 입증했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