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2023년 글로벌 톱5 목표”
상태바
현대건설기계 “2023년 글로벌 톱5 목표”
  • 김도희 기자
  • 호수 2121
  • 승인 2017.05.29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24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막한 ‘2017 한국국제건설기계전(CONEX Korea)’에서 ‘독립브랜드 출범식’을 개최했다.

지난달 현대중공업에서 분리된 현대건설기계가 공식 출범을 선언하고 글로벌 톱 5 건설기계 전문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24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막한 ‘2017 한국국제건설기계전’(CONEX Korea)에서 ‘독립브랜드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현대건설기계는 오는 2023년까지 품질 향상, 해외 신시장 개척 등을 통해 매출 7조원, 글로벌 5위를 달성하겠다는 내용의 ‘비전 2023’을 발표했다.

미래 성장을 이끌 전략상품인 ‘현대건설기계 명품장비’ HW145(휠 굴삭기), 30D-9H(지게차) 등도 공개됐다.

명품장비는 현대건설기계가 국내 하이엔드(High-end)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내놓은 신규 장비다.

굴삭기 선회력이 20% 강화되는 등 운전 조작성, 편의성, 내구성 등 품질이 전반적으로 개선됐다는 설명이다.

현대건설기계는 명품장비를 바탕으로 올해 국내 시장 점유율 2위에서 1위로 올라선다는 계획이다. 현재 건설기계 부문 국내 시장 1위는 두산인프라코어다.

최근 5년간 연평균 13%의 매출 증가를 기록하고 있는 미니 굴삭기 분야에서도 신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현대건설기계는 먼 거리에서 엔진과 공조장치 등을 제어할 수 있는 모바일 시스템 ‘하이메이트(Hi-Mate) 2.0’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ICT) 적용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 회사의 올해 1분기 국내 시장 판매는 지난해 동기 대비 91% 늘어났다. 글로벌 매출도 올해 1분기 44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광역 단위의 대형 대리점과 중고유통지원센터를 잇달아 설립하며 영업망을 강화하고 있다.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은 “장비의 성능과 품질은 물론 이와 연계된 각종 서비스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려 국내 1위를 넘어 세계적인 건설기계 메이커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업체와 전략적 사업제휴를 추진해 회사의 파이를 더욱 키울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우선 2021년까지 매출 5조원을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건설기계는 한국국제건설기계전에서 1500㎡ 규모의 대형부스를 마련했다. 굴삭기와 휠로더(Wheel Loader) 등 14종의 장비를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