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섬유수출 13년來 최저
상태바
작년 섬유수출 13년來 최저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4.01.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섬유 수출이 세계적인 경기회복 지연과 중국의 저가 수출, 수출 단가 하락 등의 여파로 감소하면서 작년 섬유 수출 규모가 13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최근 한국섬유산업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까지 섬유 수출액은 총 127억300만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3% 감소했다.
섬유업계는 작년 말까지 총 수출액 목표치를 152억달러로 잡고 있어 목표를 달성하더라도 이는 지난 90년 147억6천600만달러 이후 13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섬유 수출은 그동안 지속적인 증가세를 이어오다 지난 2000년 187억8천300만달러를 정점으로 급격한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후 지난 2001년에는 160억8천100만달러, 2002년에는 156억7천400만달러로 줄었고 지난해에도 월별로 12억∼14억달러선에 그치는 등 부진을 면치 못해 왔다.
이같은 수출 감소는 섬유업체의 공장 해외이전이 늘고 있는 데다 중국산에 밀려 미국과 중동시장에 대한 직물수출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섬유 수출 물량은 지난 99년 5천500만t에 달했던 것이 2000년 3천600만t, 2001년 3천300만t으로 감소했으며 2002년에는 3천310만t으로 소폭 반등했으나 지난해 10월까지는 2천780만t에 그쳤다.
수출단가도 지난해 2월 ㎏당 4.27달러에서 5월에는 4.82달러로 소폭 상승했으나 다시 하락세로 돌아서 지난 10월에는 4.49달러까지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