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전국 최초 ‘공정무역도시’로 비상
상태바
부천시 전국 최초 ‘공정무역도시’로 비상
  • 이권진 기자
  • 호수 2124
  • 승인 2017.06.19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부천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독일 국제공정무역기구(FI)로부터 ‘공정무역도시’로 인정받게 됐다. 부천시는 지난 20일 부천시청사 앞 광장에서 국제공정무역기구 한국사무소와 함께 공정무역도시 인증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인증식에는 온두라스·콜롬비아·코스타리카·페루·인도네시아·영국 대사관과 유엔개발계획 서울정책센터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부천시는 국제공정무역기구 한국사무소로부터 인증서를 전달받고 현판 제막 후 공정무역 깃발도 게양했다. 부천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커피, 바나나, 초콜릿 등 안전한 공정무역 제품 판매를 독려해 윤리적인 소비의식을 높이고자 공정무역 운동을 벌였다.

전통시장, 나들가게, 동네슈퍼에서 공정무역제품을 살 수 있도록 지역상인단체 등과 지속해서 협의했다. 공정무역을 알리고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시민정책토론회도 열었다.

현재 부천에서는 역곡상상시장, 상동시장, 자유시장 등 전통시장 3곳과 나들가게 15곳 등 모두 104곳에서 공정무역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