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메시지]노·사·정 화합으로 경제도약을
상태바
[신년메시지]노·사·정 화합으로 경제도약을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4.01.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자총협회
새해를 맞아 경영자 그리고 근로자 여러분들의 소망이 모두 이루어지고 가정에 축복이 충만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지난해는 정치, 경제, 사회 등 모든 분야에서 변혁과 혼란이 중첩된 한해가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경제는 2%대의 성장에 그쳤으며 대다수 국민들은 1998년 외환위기 당시보다 더 심한 어려움을 겪었던 해라고 느끼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이렇게 무거운 짐을 지고 갑신년 새해를 맞고 있습니다.
금년의 경기 전망에 대해 다소 긍정적인 측면이 없지 않으나 나라 안팎으로 참으로 많은 변수가 도사리고 있어 긴장을 풀 수 없는 상황에 처해 있음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정부의 제반 규제에 대한 재검토와 중소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 등의 문제들은 해묵은 과제이기는 하나 아직도 시급히 풀어야 할 과제입니다.
그리고 이에 못지 않게 역점이 주어져야 하는 부분으로 인적자원 개발에 관한 노사정의 관심 제고를 꼽을 수 있습니다. 인적자원 개발을 통한 유효한 기술인력 배양은 실업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사회적 생산에 효율성을 높임으로써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크게 기여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특히 실업 속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서 여성인력의 노동시장 유입을 유도하는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금년을 영유아 보육을 위한 공공보육 기반 확대의 해로 지정할 것을 제안하는 바입니다.
올해 세계경제의 회복세가 가시화될 것으로 예견되고 있습니다. 이런 대외 여건 호전이 우리 경제의 선 순환 계기가 되도록 노사정 모두 배전의 노력을 경주해야 할 것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김 창 성
한국경영자총협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