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가족 34명에 의료지원비 8200만원 전달
상태바
中企 가족 34명에 의료지원비 8200만원 전달
  • 손혜정 기자
  • 호수 2130
  • 승인 2017.07.31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달 24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7 희망드림의료지원사업 전달식’에서 서석홍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 이사장(앞줄 왼쪽 다섯번째) 등 참석자들이 의료비 전달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사장 서석홍)은 지난달 24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17년 희망드림 의료지원사업 의료비 전달식’을 개최했다.
올해 의료비 지원사업에 선발된 34명은 갑작스러운 질병이나 큰 수술을 앞두고 생활고가 우려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가족들이다.
재단의 희망드림 의료지원사업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약 50명에게 1억원 이상을 지원하며 의료비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 가족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올해 의료지원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가족 중 희귀질환, 1000만원 이상 고액 병원비가 발생, 3개월 이상 장기입원 등의 환자를 대상으로 했다.
서류심사와 심사위원회를 통해 고액의 의료비 발생여부 뿐 아니라 정상적인 사회생활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되는 34명을 선발해 27명에게 각 200만원의 의료비를 전달했다. 이 중 오랜 투병생활로 인해 생활고가 우려되는 5명에게는 100만원이 추가로 지원됐다.
재단은 지난 2014년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 공공의료기금을 기탁하고 매년 의료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의료지원대상자를 선발해 지원함으로써 의료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상호 협력하고 있다. 이날 전달식에서 서석홍 재단 이사장은 “희망드림 의료지원사업은 중소기업 내 복지사각지대에 처한 가족에게 사용되는 만큼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앞으로 더욱 많은 중소기업의 나눔이 이어져 더 많은 사람들에게 중소기업의 사랑이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