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수해 입은 충북에 복구장비 전달
상태바
중소기업계, 수해 입은 충북에 복구장비 전달
  • 손혜정 기자
  • 호수 2130
  • 승인 2017.07.31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계가 수해 피해를 입은 충청북도에 수해복구를 위한 물품을 전달했다.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사장 서석홍)과 중소기업중앙회 충북지역본부(본부장 김재영)는 충청북도지역 수해복구지원을 위해 지난달 26일 충북도청에서 15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서석홍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 이사장, 이재한 중기중앙회 부회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등이 참석해 지역별 피해상황과 복구계획 및 향후 폭우 대책 마련 등을 논의했다.
이번 물품은 중소기업이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을 통해 십시일반 모금한 1200만원과 충북지역의 중소기업협동조합연합회에서 모금한 300만원으로 마련됐다.
복구작업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삽 500자루와 면장갑 1만켤레, 장화·모자 등의 물품은 청주시, 괴산군, 보은군 등 충북지역의 수해지역에 지원될 예정이다.
서석홍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 이사장은 “이번 수해로 도민들의 피해가 커 안타까운 마음이 더욱 크다”면서 “충북도청에서 조속한 대책을 마련해 도민들이 다시 일상생활에 돌아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