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물류정보체계 혁신 추진
상태바
국가물류정보체계 혁신 추진
  • 없음
  • 승인 2004.01.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부 등 5개 부처가 공동으로 전자정부 31대 핵심과제 중 하나인 수출입물류 중심의 ‘국가물류정보체계 혁신 BPR/ISP수립’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정통부는 최근 변재일 정통부 차관 등 관계부처 관계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어 지난달부터 7개월간 13억원의 예산을 투입, BPR(업무재설계)/ISP(정보전략계획)사업을 벌여나가기로 했다.
이 사업은 정통부를 간사기관으로 건교부, 산업자원부, 해양수산부, 관세청, 철도청이 공동주관으로 추진하며 출입국관리사무소, 검역기관 등을 포함한 12개 관련기관의 정보화담당자들로 실무추진반이 구성됐다.
정통부는 이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현재 GDP(국내총생산)의 12.8%에 달하는 물류비용을 미국(10.1%)이나 일본(9.6%)과 같은 선진국 수준으로 대폭 감소시킴으로써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통부는 이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인터넷 커뮤니티(www.e-logistics.or.kr)를 개설,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