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크’한 당신이 진정한 가을 남자
상태바
‘체크’한 당신이 진정한 가을 남자
  • 노경아 자유기고가
  • 호수 2138
  • 승인 2017.10.10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 추석 연휴를 보내고 나니 가을이 깊어졌다. 한낮엔 다소 덥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긴소매옷이 편안하다. 멋쟁이의 계절 가을, 남자의 매력을 돋보이게 할 패션 포인트는 체크 무늬와 그레이·브라운 컬러다. 올가을, 패셔니스타로 떠오를 스타일링을 따라가 본다.

상하의는 같은 무늬로…액세서리는 자제
전통적으로 패션 분야에서 가을·겨울은 체크 무늬가 대세다. 2~3가지 색상을 섞어 만든 다양한 형태의 바둑판 무늬가 체크다. 두꺼운 소재에 명도마저 짙은 무채색의 패션은 자칫 사람 자체를 무겁고 단조로우며 어두워 보이게 할 수 있다. 하지만 체크 무늬를 잘 활용해 어두운 컬러라도 깊이 있게 표현하면 누구나 패셔니스타가 될 수 있다.
먼저 글랜체크, 깅엄체크, 타탄체크 등 다양한 체크 패턴 중 자신의 체형에 맞게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마른 체형이라면 패턴이 큰 체크가 잘 어울린다. 덩치가 큰 체형은 가로선보다 세로선에 선명한 색이 들어간 체크 무늬를 골라야 한다. 세로줄이 부각해 슬림해 보이기 때문이다.
패션 전문가들에 따르면 올가을 남성 패션시장의 특징은 트렌치 코트보다 체크 재킷이 인기다. 특히 검은색과 흰색을 조합한 강렬한 색상 배합의 체크 재킷이 떠올랐다.
소재에서도 변화가 보이는데, 따뜻한 느낌을 강조한 이탈리아 수입 울 혼방 원단 제품들이 줄줄이 출시되고 있다.
패션 전문가들은 “체크 무늬 의상을 입을 경우 상·하의 무늬의 통일감을 줘야 한다”며 “서로 다른 종류의 체크를 입으면 어수선해 보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조언한다. 또 체크 재킷은 무늬 자체가 세련돼 보이므로 액세서리 부착 등은 피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그레이·브라운 컬러로 ‘톤온톤’
올가을 남자의 매력을 더해줄 패션 컬러는 그레이, 브라운, 카키 등이다. 좋아하는 컬러를 선택해 같은 계열을 겹쳐 입는 톤온톤 스타일링을 한다면 더욱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패션 전문가들은 “부드러운 컬러인 그레이와 카키 등을 메인으로 정하고 재킷, 액세서리 등을 같은 톤으로 매치하면 낭만적인 가을 남자로 변신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특히 올가을 트렌드 컬러인 그레이를 활용하면 지적인 남성 이미지를 높일 수 있다. 좀 더 욕심을 내 지적 이미지에 센스 넘치는 패션 감각까지 드러내고 싶다면, 클래식과 캐주얼한 분위기의 상반된 아이템을 매치하는 과감성을 발휘해 보길 추천한다.
브라운은 가을에 딱 어울리는 컬러로, 다양한 채도로 깊이를 더할 수 있어 실용적이다. 특히 브라운 컬러의 니트는 포근하고 부드러운 남성 이미지를 완성할 수 있다.  브라운 톤온톤 스타일링이 좀 밋밋하게 느껴질 경우 네이비, 블랙 등의 컬러 아이템으로 포인트를 주면 세련된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