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융합망 구축 사업 설계보완 등 산업 발전 방안 논의
상태바
국가융합망 구축 사업 설계보완 등 산업 발전 방안 논의
  • 하승우 기자
  • 호수 2138
  • 승인 2017.10.10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26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13차 ICT산업위원회’(위원장 주대철)를 개최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지난달 26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중소 ICT산업 발전을 위한 현장애로와 법제도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ICT산업위원회(위원장 주대철·한국방송통신산업협동조합 이사장) 제13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주대철 위원장은 국가융합망 구축사업에 국제표준화기구 ITU-T(국제전기통신연합)와 IETF(국제인터넷표준화기구)가 공동표준화한 기술을 적용해야 한다며 국가융합망 구축사업 설계보완을 건의했다.
주대철 위원장은 “국가융합망 구축은 연간 500억원의 비용 절감 뿐 만 아니라, 향후 새로운 서비스 수요에 대비한 것으로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준비에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면서 “현재 연구계, 학계 등에서는 권고한 사항이 아닌 다른 기술로 구축하려고 한다”며 설계 보완을 요구했다.
지난 4월 산업계, 학계가 참석한 심층기술검토회의에서는 ITU-T와 IETF가 공동표준화한 MPLS-TP 기반 IP Packet 전달망 중심  전용회선 전송망 구축과 일부 교환망 방식 필요회선도 MPLS-TP L2 VPN 기술방식의 교환망 적용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그러나 현재 국가융합망 실무추진단은 IP/MPLS L3 VPN 교환망 방식을 중심으로 일부 전용회선 전송망 복합망으로 구축하려고 하고 있다.
 한병준 한국정보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지난 7월부터 진행되고 있는 국민연금공단의 주거래은행 선정사업은 대기업참여를 제한한 관련규정을 위반했다”며 재입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병준 이사장은 “국민연금공단은 이번 입찰공고를 통해 주거래은행이 기금운용 뿐만 아니라 시스템 구축·통합업무를 수행하도록 했고,  은행들이 대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함에 따라 소프트웨어 관련 사업에 대기업참여를 제한한 ‘소프트웨어산업 진흥법’ 제24조의2 등 관련 규정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조달청 제안서평가 세부기준 변경 △공간정보데이터베이스 구축 사업 합리화 △공공사업 기성금 청구시 서류 간소화 등 ICT 업계의 애로 사항을 공유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중기중앙회는 이날 위원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중소기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정부 건의 등 후속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