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넘치는 대기업 곳간…삼성전자 32조 최다
상태바
현금 넘치는 대기업 곳간…삼성전자 32조 최다
  • 이권진 기자
  • 호수 2140
  • 승인 2017.10.23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기업인 삼성전자의 현금성자산이 8년 동안 13배, 현대차는 5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으로 확대해도 증가율이 350%에 달했다.
기업들이 현금을 쌓아두지 말고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야 경제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금융주·우선주 제외)의 연결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현금성 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 127조78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8년 전인 2008년 말(36조4300억원) 대비 350.8% 늘어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코스피 상장사 100대 기업의 자산총액은 777조9800억원에서 284조4100억원으로 267.9% 증가했다.
기업별로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의 현금성자산이 32조1100억으로 가장 많았다. 2008년 말(2조3600억원) 대비 1360% 급증했다. 현대차는 2008년 말 1조7600억원에서 지난해 말 7조8900억원으로 449% 증가했다. 같은 기간 SK는 600억원에서 7조900억원으로 무려 1만% 이상 늘어났고, 현대중공업은 648%, 기아차는 336% 증가한 4조3300억원과 3조600억원으로 집계됐다.
대체적으로 시가총액이 클수록 현금성자산 보유 금액 역시 더 많이 늘어났다. 지난해 말 기준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대 기업의 현금성자산은 54조7200억원으로 8년 전에 비해 606.2% 증가했고, 상위 20대 기업은 412.7% 늘어난 79조2300억원이었다.
상위 30대 기업의 현금성 자산은 90조6200억원으로 389.9%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박광온 의원은 “대기업들이 현금만 쌓아 두는 것은 장기적으로 회사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일자리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야 내수가 늘고 결국 모든 경제 주체가 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