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벌써 ‘2018년 예측’관련도서 봇물
상태바
아니 벌써 ‘2018년 예측’관련도서 봇물
  • 이권진 기자
  • 호수 2142
  • 승인 2017.11.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이 되려면 아직 두달이 남았지만 서점에는 벌써 각 분야에서 내년 한해의 흐름을 예상하는 트렌드 전망서가 쏟아지고 있다.
이근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50여명의 경제 전문가 네트워크인 경제추격연구소는 내년 한국경제를 전망하는 <2018년 한국경제 대전망>을 출간했다.
한국 산업의 미래는 중국 기업의 약진과 4차 산업혁명이라는 요인을 어떻게 활용·관리하는지에 달려 있고 세계 경제 환경으로는 미국과 일본 시장의 부활, 중국 시장의 상대적 감속이라는 요인을 고려해야 한다고 전망한다.
민간 싱크탱크인 카이스트 문술미래전략대학원과 미래전략연구센터는 <대한민국 국가미래전략 2018>에서 ‘아시아 평화중심 창조국가’라는 대전략을 제시하고 이를 위해 분야별 세부 전략을 제안한다.
2015년부터 매주 여는 국가미래전략 정기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사회, 기술, 경제, 정치, 인구, 환경, 자원 등 7개 분야에서 62개 미래전략을 제시한다.
2014년부터 매년 발간하는 시리즈로, 이전 시리즈와 비교해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내용이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가 중심이 돼 연말마다 다음 해의 소비 트렌드를 전망하는 <트렌드 코리아> 2018년판도 나왔다.
이 책은 내년에 사은품이 본 상품보다, SNS(소셜미디어)가 대중매체보다, 1인 방송이 주류 매체보다 인기를 끄는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현상’이 소비 트렌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