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F “韓, 안보·인구가 불안요소”
상태바
WEF “韓, 안보·인구가 불안요소”
  • 이권진 기자
  • 호수 2143
  • 승인 2017.11.13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경제포럼(WEF)은 지난 9일 각 국가와 산업, 현대 사회의 다양한 주제 등을 지식의 관점에서 살펴볼 수 있는 도구로서 ‘변화지도’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지도는 싱크탱크와 대학 연구소, 경제·사회분야 연구소 등이 참여했다. 한국에서는 카이스트가 참여했다.
WEF 이사인 제러미 저진스는 “개별 사안을 이해하고 각 사안이 서로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해야 새로운 문제들을 풀 수 있다”고 말했다.
변화지도에서 한국은 1960년 1인당 국민총생산이 158달러에 불과한 빈곤국가였지만 놀랄만한 발전을 통해 경제규모 세계 11위의 국가가 됐고 중공업, 반도체·휴대전화 등 첨단산업 제품은 물론 팝 문화까지 수출하는 나라로 설명됐다.그러나 이 변화지도는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위기 상황과 1960년 여성 1인당 6.1명이었던 출산율이 최근 1.2명으로 급감한 인구 문제를 불안요소로 꼽았다.
사회 깊숙이 뿌리내린 구조적 경직성, 재벌에 의존하는 경제 등을 개선해야 한다는 점과 중화학공업 중심의 수출주도형 경제가 강력한 경쟁자의 등장으로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