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주택건설 증가세 대폭 둔화될 듯
상태바
내년 주택건설 증가세 대폭 둔화될 듯
  • 이권진 기자
  • 호수 2146
  • 승인 2017.12.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에 주택건설 증가세가 대폭 둔화하고 이에 따라 경제성장에 대한 기여도도 크게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오지윤 한국개발연구원(KDI) 거시경제연구부 연구위원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 ‘최근 주택건설 호황에 대한 분석 및 전망: 공공택지를 중심으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보고서는 내년도 주택건설 증가율이 올해와 비교해 1.3~2.9% 수준에 그칠 것으로 관측했다.
올해 주택건설 증가율을 15.5%로 전망한 점에 비춰보면 내년에는 급격하게 둔화하는 셈이다.
이에 따라 주택건설이 내년 경제성장률에 기여하는 정도가 0.1~0.2%포인트로 하락하는 등 현격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내년 성장률이 3.0%라고 가정한다면 전체 성장률에 대한 기여도가 3.3~6.7%에 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2015년 성장률 2.8% 중 주택건설이 0.7%포인트(전체의 25%), 2016년 성장률 2.8% 중 1.0%포인트(전체의 35.7%)를 차지했다고 분석했는데 이에 비춰본다면 주택건설이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게 약화하는 셈이다.
보고서는 최근 5년간 주택건설이 지속해서 증가할 수 있었던 것이 주택 수요 외에도 공공택지의 실질적인 공급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라고 보고 2014년 이후 LH공사의 주택용지 매각 면적의 감소 추세와 주택착공 추이 등을 토대로 주택건설 증가세를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