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플레이스 연남동 3년새 대중음식점 3배로 증가
상태바
핫플레이스 연남동 3년새 대중음식점 3배로 증가
  • 이권진 기자
  • 호수 2146
  • 승인 2017.12.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지역 핫플레이스 상권으로 떠오르는 연남동의 음식점 수가 3년 동안 3배 넘게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트렌드연구소는 목동(주거형)과 여의도(오피스), 강남역(역세권), 홍익대(대학가), 연남동(핫플레이스) 등 서울 주요 상권의 일반 대중음식점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분석 결과 연남동의 2013년 대비 2016년 음식점 숫자는 207% 증가했다. 같은 기간 목동은 17% 늘었고 강남역(-7%)과 여의도(-5%), 홍익대(-1%)는 오히려 감소했다.
연남동은 음식점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한편으로 청년 창업가가 차지하는 비중도 매우 높았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체 음식점 중 30대 이하 청년이 사장인 음식점의 비중은 목동은 26%였지만 연남동은 58%로 절반이 넘었다. 홍익대는 44%, 여의도는 35%, 강남역은 34%였다.
연남동은 그러나 음식점 재방문율은 5개 상권 중 가장 낮았다.
전체 고객 중 월 2회 이상 방문한 고객 비중을 보면 목동은 31%였지만 연남동은 18%에 불과했다. 건당 이용금액은 3만2800원으로 홍익대(1만6800원)의 2배 수준이었다.
이들 상권을 이용하는 사람들을 살펴보면 쇼핑활동이 활발한 곳일수록 여성의 이용비중이 높았고, 직장 밀집 지역은 남성이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