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가 어리고 많을수록 엄마 취업률 하락
상태바
자녀가 어리고 많을수록 엄마 취업률 하락
  • 이권진 기자
  • 호수 2147
  • 승인 2017.12.1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가 많을수록, 아이의 나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취업률이 낮다는 속설이 통계로도 확인됐다.
다만 자녀가 중·고등학교에 다닐 연령대가 된 ‘워킹맘’은 전체 취업 여성 평균보다 더 많은 시간 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 중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 509만4000명을 분석한 결과 자녀가 많을수록 고용률이 낮았다.
자식이 1명인 여성의 고용률은 57.8%, 2명인 여성은 55.5%, 3명 이상인 여성은 49.1%의 분포를 보였다.
고용률을 1년 전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자녀가 1명인 경우는 1.0%포인트, 2명인 경우는 0.9%포인트 높아졌고 3명 이상인 경우는 0.3%포인트 하락했다.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고용률은 낮았다. 15~54세 여성의 고용률은 막내 아이의 나이가 6세 이하인 경우 46.4%, 7~12세인 경우 60.1%, 13~17세인 경우 67.8%였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자녀 연령을 보면 6세 이하인 경우가 36.9%로 가장 많았고 13~17세가 32.5%, 7~12세가 30.6%였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임금 분포를 보면 월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을 받는 이들이 43.6%로 가장 많았다.
100만원 미만은 12.4%, 200만∼300만원은 21.8%, 300만∼400만원은 12.6%, 400만원 이상은 9.6%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