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3명 중 2명 “일자리·소득주도 성장이 최우선”
상태바
국민 3명 중 2명 “일자리·소득주도 성장이 최우선”
  • 김도희 기자
  • 승인 2017.12.2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3명 중 2명은 내년 경제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일자리·소득주도 성장을 꼽았다. 저출산에는 육아 부담 경감을, 고령화에는 고령층 일자리 확충을 우선으로 처방해야 한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정부는 지난달 27일 2018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면서 이런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도 함께 내놨다.
설문조사는 일반 국민 1000명과 경제전문가 334명을 대상으로 내년 경제정책방향을 묻는 방식으로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진행했다.
국민 66.8%는 내년 경제정책의 최우선 순위로 일자리·소득주도 성장을 꼽았다. 저출산·고령화와 같은 중장기 대응이 46.0%였으며, 공정경제(32.3%), 거시경제 안정 관리(22.0%), 혁신성장(13.2%) 등이 뒤를 이었다.
전문가도 일자리·소득주도 성장을 우선순위가 가장 높은 정책(59.7%)으로 꼽았다. 전문가들은 일반 국민이 가장 우선순위를 낮게 본 혁신성장(34.6%)을 2위로 뽑았으며, 중장기 대응(28.6%), 공정경제(18.6%), 거시경제 안정 관리(18.2%) 등이 뒤를 이었다.
일반 국민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우선 과제로 한파가 몰아치고 있는 청년 일자리 창출(39.5%)을 꼽았다. 반면 전문가는 고용유발 투자(68.6%)가 가장 시급하다고 봤다.
가장 경감이 필요한 생계비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일반 국민의 46.7%는 주거비를 지목했다.
혁신성장 우선 과제로 전문가 37.1%는 과학기술 혁신을 꼽았다. 반면 일반 국민은 규제개선 등 제도혁신(42.2%)을 선택했다.
전문가와 일반 국민을 모두 합쳐 통계를 낸 결과(복수 응답), 혁신이 필요한 분야는 서비스산업(47.8%), 금융산업(46.9%)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자동차 등 주력산업(40.6%)도 혁신이 필요한 주요 분야로 꼽혔다.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저출산 문제 해결의 우선 과제를 물은 결과, 36.8%가 육아 부담 경감을 선택했다. 이어 일·가정 양립 문화(29.8%), 주거 지원 강화(16.4%) 등을 꼽았다. 고령화 대응 우선 과제를 물어보니 고령층 일자리 확충이 45.3%를 기록해 가장 많았다. 국민연금 보장성 강화(19.5%), 저소득층 소득지원(18%)도 적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공정경제 확립을 위해서는 불공정 거래행위 근절(51.9%)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판단했다. 일반 시민은 대·중소기업 상생(28.9%)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전문가들의 정책제언을 빅데이터의 일종인 ‘워드 클라우드’ 방식으로 분석한 결과 ‘일자리’와 ‘기업’이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로 나타났다.
지난 7월에 발표한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 때의 설문과 비교하면 ‘대기업’ ‘중소기업’ ‘경쟁력’ 언급 등이 늘어났다. 경쟁력 강화, 대·중소기업 상생 등 혁신성장과 공정경제에 대한 관심이 확대된 영향이라고 기획재정부는 풀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