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뉴스
> 뉴스 > 소상공인
농림부, 닭고기·오리고기·계란도 유통경로 추적
이권진 기자  |  goenergy@kbiz.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154호] 승인 2018.0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닭·오리고기·계란 등 가금산물의 유통경로를 소비자들이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가금류 이력제가 도입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내년 하반기 ‘가금 및 가금산물 이력제’ 도입을 목표로 올해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최근 밝혔다. 축산물 이력제는 가축 사육부터 판매까지 모든 단계별 정보를 기록·관리하고, 문제가 발생했을 시 신속한 회수·유통 차단 등의 대처가 가능한 제도다.
우리나라는 2008년 소 이력제를 시작으로 2014년 돼지고기 이력제를 도입해 소·돼지의 사육·유통·판매 모든 단계에서 이력제를 의무 시행하고 있다. 반면 가금 및 가금축산물 분야는 이력관리 체계가 구축되지 않아 체계적인 방역·안전 및 수급관리가 어렵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지난해 살충제 계란 파문 당시 문제가 된 계란을 추적·회수하는 과정에서 이력제 필요성이 대두했고, 농식품부는 당시 후속 대책으로 가금 이력제를 내년까지 조기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농식품부는 올해 3월부터 10월까지 농장별 식별번호 부여 등 기반 마련을 위한 시스템 구축 및 현장조사를 한 뒤, 오는 11월부터 1년간 이력제를 시범 실시한다. 이번 시범사업에는 총 26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처음에는 전체 가금산물의 10%에 대해서만 이력제를 시범 실시하고, 내년 6월께 시범운영 물량 비중을 30%로 늘리는 등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후 시범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법령 개정을 거쳐 내년 12월부터 제도를 전면 시행할 계획이다.
이력제가 시행되면 생산단계에서는 농장의 가금 사육 및 입식 현황 신고(월별), 가금 이동(농장간 이동 및 도축출하) 사전신고가 의무화된다. 유통단계에서도 생산이력과 연계된 가금산물(닭·오리고기, 계란) 이력번호 표시 및 유통 주체별(도축·포장·판매) 거래정보 신고가 의무화된다.
 

이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주간핫이슈

지역중심 혁신성장 속도 낸다

지역중심 혁신성장 속도 낸다
정부가 내년 8대 선도사업에 최소 5조원 이상 투자하며 지역을 혁신성장의 중...
조합소식
기업현장
제조업 국내공급 2분기째 소폭 증가

제조업 국내공급 2분기째 소폭 증가

중국인 관광객 증가 등의 영향으로 2분기 제조...
한국 제조업 환경 주요 19개국 중 7위

한국 제조업 환경 주요 19개국 중 7위

우리나라의 제조업 환경이 세계 주요 19개국 ...
신문사소개찾아오시는 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최종편집 : 2018.8.15 수 09:44
(150-740) 서울시 영등포구 은행로 30 중소기업중앙회 5층 편집국  |  구독ㆍ광고문의 : 02-2124-3202  |  기사제보 : 02-2124-3196~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다 06712  |  발행·편집인 : 신영선  |  편집국장 : 윤위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정란
Copyright © 2008 Kbiz. All rights reserved. 중소기업중앙회 관련 궁금한 내용을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