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금융, 양보다 질 … 모험적 초기투자 바람직
상태바
기술금융, 양보다 질 … 모험적 초기투자 바람직
  • 이권진 기자
  • 호수 2158
  • 승인 2018.03.12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처기업 자금지원을 위한 기술금융이 양적으로는 크게 성장을 했지만 내실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국내 기술금융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기술금융 프로그램인 기술신용대출은 작년 6월 112조8000억원으로 3년 만에 587배로 뛰었고 기술보증 잔액은 21조5000억원으로 매년 최고치를 경신했다.
기술금융이란 기술혁신 과정에 필요한 자금을 기술평가를 통해 공급하는 기업금융이다. 그러나 연구원은 기술신용대출에서 담보·보증 비중이 지난해 6월 71.7%로 2015년 4월 59.8%보다 더 올라가는 등 기술금융이 확산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일반 중소기업의 담보·보증대출 비중(73.0%)과 거의 비슷하다.
또한 공공 의존도가 너무 높다. 지난해 공공부문 벤처투자 출자액 비중이 39.6%인데 이 중 모태펀드가 65.7%에 달한다. 모태펀드는 안정적 벤처투자재원 공급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결성됐다.
벤처캐피탈은 모태펀드 조합 운용사가 되기 위해 경쟁한다. 즉, 유망기업 발굴 노력보다는 운용 수수료 수익에 치중하는 것이다.
자금이 가장 필요한 창업 초기기업 투자액은 2016년 기준 전체 벤처투자액의 36.8%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 68.2%에 비해 매우 낮다.
창업초기 기업에 주로 투자하는 엔젤투자 규모는 1억5000만달러로 미국의 140분의 1이다. 투자를 중간 회수할 수 있는 인수합병(M&A) 시장이 역시 협소하다. 기업공개 대비 M&A 비중이 10.3%로 미국(97.0%)과 차이가 크다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