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터치硏 “최저임금 16.4% 인상으로 일자리 47만개 감소”
상태바
파이터치硏 “최저임금 16.4% 인상으로 일자리 47만개 감소”
  • 이권진 기자
  • 호수 2161
  • 승인 2018.04.02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최저임금 16.4% 인상으로 47만개의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라정주 파이터치연구원 산업조직연구실장은 지난달 27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최저임금 인상이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 연구보고서를 발표하며 이와 같이 주장했다.
라정주 실장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최저임금이 적용되는 아파트 경비원 등 반복적 단순노무 노동자와 커피숍 종업원과 같은 비반복적 육체 노동자가 각각 28만9000명, 31만2000명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컴퓨터 시스템 설계자와 같은 비반복적 인지 노동자와 경리사무원 등 반복적 비단순노무 노동자는 각각 3만7000명, 9만5000명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저임금을 적용받는 반복적 단순노무 노동 임금과 비반복적 육체노동 임금이 모두 16.4%씩 올라가 노동자 간 임금 격차는 다소 해소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라 실장은 “정부 계획대로 시간당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하면 일자리는 96만개까지 줄어들 것”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한시적이라도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확대하고 내년 최저임금을 올해 수준에서 동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